호주 과학자,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효능에 의문 제기

호주 정부 "효과적이고 안전한 고품질 백신" 반박

아스트라제네카사의 로고 앞에 놓인 코로나19 백신과 주사기의 모습. 연합뉴스 아스트라제네카사의 로고 앞에 놓인 코로나19 백신과 주사기의 모습. 연합뉴스

호주 일부 과학자들이 다국적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와 영국 옥스퍼드대학이 공동으로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의 효능에 의문을 제기하며 접종 연기를 제안하고 나섰다.

13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호주 뉴질랜드 면역학회장인 스티븐 터너 교수는 화이자-바이오엔테크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효능을 비교하며 "문제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집단면역을 제공할 수 있느냐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예방효과가 62%로 화이자-바이오엔테크(95%)나 모더나(94.1%) 백신보다 떨어진다는 점을 지적한 것이다. 그는 "우리는 긴 게임을 하고 있고, 그게 얼마나 오래 걸릴 지 알 수 없다"고 강조한 뒤 정부가 화이자나 모더나 백신을 더 많이 구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호주 식품의약품안전청(TGA)은 아스트라제네카나 화이자 백신 모두 승인하지 않았다. 다만 호주 정부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5천300만 도스(1회 접종분)를 주문했고, 화이자 백신도 1천만 도스를 확보한 상태다.

이러한 주장에 대해 아스트라제네카 대변인은 "임상시험 결과 우리 백신은 미국 식품의약국(FDA)뿐만 아니라 세계보건기구(WHO)가 제시한 코로나19 백신의 예방효과 기준을 넘어섰다"고 말했다. 이어 "호주의 엄격한 백신 승인 과정과 접종 과정을 전적으로 신뢰한다"고 덧붙였다.

호주 정부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계획을 계속 추진한다는 입장이다. 폴 켈리 연방 수석 의료관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효과적이고 안전하며 고품질"이라며 "이 백신의 가장 큰 장점은 호주에서 생산된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