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선거결과 계속 싸우겠다"…펜실베이니아 대법, 트럼프측 소송 또 기각

법원에 강한 불만…연방대법원서 반전에 회의적 태도 보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9일(현지시간) 캠프 데이비드 별장에서 추수감사절을 보낸 뒤 외손자들과 함께 백악관으로 돌아오고 있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9일(현지시간) 캠프 데이비드 별장에서 추수감사절을 보낸 뒤 외손자들과 함께 백악관으로 돌아오고 있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9일(현지시간) "6개월이 지나도 내 생각은 변하진 않을 것"이라며 대선 결과에 대한 불복 입장을 고수했다. 또 자신의 대선 패배가 부정선거의 결과라는 주장을 이어가며 뒤집기를 위한 소송전을 계속할 의향을 밝혔지만 연방대법원에서 받아들여질지에 대해선 회의적인 전망을 내놓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폭스뉴스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법원에 대한 강한 불만을 표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증거를 들이대는 것이 허용되지 않는다. 우리가 소송 자격이 없다고 한다"며 "미국 대통령으로서 내가 자격이 없다는 말인가? 이건 무슨 법원 시스템이냐"고 분통을 터뜨렸다.

그는 자신이 임명한 대법관 3명을 포함해 보수 6명, 진보 3명으로 보수 절대 우위인 연방대법원이 정말 큰 결정을 내릴 필요가 있다고 했지만 정작 전망을 두고서는 큰 기대를 걸기 어렵다는 뉘앙스를 풍겼다. 트럼프 대통령은 "문제는 대법원에 들어가기가 어렵다는 점"이라며 "나는 거기에 들어가기만 하면 소송으로 다투길 희망하는 최고의 변호사가 있다"고 말했다.

로이터통신은 "부정선거 주장이 대법원에서 심리되도록 하긴 어려울 수 있음을 언급한 것"이라며 "대선 결과를 뒤집겠다는 희망이 줄어들면서 법적 전략에 대한 의구심을 표시한 것"이라고 해석했다.

한편,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선거 결과 인증을 중단시키려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측의 소송이 또다시 실패로 돌아갔다. 펜실베이니아 대법원은 28일(현지시간) 마이크 켈리 연방 하원의원 등이 조 바이든 당선인 승리로 나온 주 선거 결과 인증을 막으려고 제기했던 소송을 너무 늦게 제기됐다는 등의 이유로 기각했다고 정치전문매체 더힐과 CNN방송이 29일 보도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이 내년 1월 20일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의 취임식 무렵에 자신에 대한 주목도를 유지시키기 위해 2024년 대선 재출마와 관련한 행사 개최를 검토하고 있다고 미국 매체 데일리비스트가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