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실모독죄 조사하겠다' 태국 시위 지도부에 소환장…갈등 예고

태국 당국이 2년여 만에 처음으로 왕실모독죄 적용을 고려 중인 것으로 알려지면서 반정부 시위를 둘러싼 긴장감이 한층 높아지고 있다.

25일 로이터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태국 경찰은 전날 인권운동가이자 변호사인 아논 남파를 비롯해 반정부 시위 지도부 인사 7명에 대해 왕실모독죄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으라면서 소환장을 발부했다. 통신은 이와 관련, 왕실모독죄가 적용될 경우 2년여 만에 처음이 될 수 있다고 보도했다.

왕실모독죄로 불리는 형법 112조는 왕과 왕비, 왕세자 등 왕실 구성원은 물론 왕가의 업적을 모독하거나 왕가에 대한 부정적 묘사 등을 하는 경우 최고 징역 15년에 처하도록 하고 있다.

가족에게 소환장이 전달됐다고 밝힌 반정부 인사 빠릿 치와락은 "이런 조치는 태국 봉건제의 야만성을 전 세계에 보여줄 것"이라며 "우리는 계속 투쟁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