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로워 1억명 틱톡 스타 미국 16살 소녀 작년 44억원 벌었다



미국의 16살 소녀가 인기 동영상 공유앱인 틱톡에서의 인기에 힘입어 연간 40억원 이상을 벌어들인 것으로 추산됐다. 23일(현지시간) 영국 BBC 방송에 따르면 미국 코네티컷주 노워크에 사는 찰리 더밀리오는 최근 틱톡 팔로워 1억명을 돌파해 이날 현재 1억100만명에 근접하고 있다.

1년 반 전 침실에서 춤을 추는 동영상을 올리는 것에서부터 시작해 지난 4월 처음 팔로워 5천만명을 달성한데 이어 7개월만에 다시 1억명에 도달한 것이다. 틱톡 사상 팔로워 5천만명과 1억명돌파는 모두 더밀리오가 처음이다.

더밀리오는 이런 틱톡에서의 폭발적인 인기 덕에 작년 400만달러(약 44억5천만원)를 벌어들인 것으로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는 추정했다. 틱톡에 경쾌한 음악과 함께 춤 등을 올리는 더밀리오의 영상들은 하나에 조회수가 500만회 안팎을 기록하고 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