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독립분자 블랙리스트' 추진에 대만 맹비난…"악랄 행동"

대만 당국, 친중 성향 차이옌밍계 뉴스TV 방송 재허가 불허

중국이 차이잉원(蔡英文) 총통을 포함한 대만의 '독립 분자'들을 압박하고자 이들을 일종의 전범 명단과 같은 성격의 블랙리스트에 올리는 방안을 추진하자 대만이 강력히 반발했다.

19일 중앙통신사에 따르면 대만 대륙위원회는 전날 밤 성명을 내고 "중국 공산당의 이런 악랄한 행동에 반대를 표시한다"며 "바다 건너편(중국) 전제국가는 시종 무력과 강압적인 법률 도구로 그들과 다른 의견을 가진 이들을 위협해 타협을 강요한다"고 비판했다.

대만 정부의 대중 업무 담당 부처인 대륙위는 "베이징 당국이 극단적인 의제를 꺼낸 것은 대만해협의 평화와 안정을 파괴하는 것"이라며 "이는 양안 인민의 복지와 이익에 해를 끼치는 것으로서 결국 헛수고로 돌아가고 그들의 의도와 반대의 결과를 초래하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대륙위는 "중화민국은 자유민주 국가이며 대만 인민은 굳건한 주체 의식을 가져 위협 앞에 물러나지 않는다"며 "중국 공산당이 대만의 민의를 존중해 실질적인 대화를 통해 정치적 분쟁을 풀어나가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홍콩의 친중 성향 신문 대공보는 지난 15일 권위 있는 소식통을 인용해 중국의 대만 업무 담당 부처가 대만 독립을 원하는 분리주의자들을 제어하기 위해 블랙리스트를 작성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주펑롄(朱鳳蓮) 중국 국무원 대만판공실 대변인은 전날 브리핑에서 사실상 이 같은 보도 내용을 사실로 인정하면서 "극소수의 '대만 독립' 분자들이 국가 주권과 영토 보전에 공공연히 도전하는 행위는 절대 용납할 수 없다"면서 "그들과 자금 후원자 등 주요 지지자를 법에 따라 타격할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 관영 언론들은 이 블랙리스트에 오른 인사들이 향후 무력 대만 통일이 이뤄졌을 때 붙잡혀 처벌될 수 있다고 관측한다. 미리 처벌 방침이 확정된 '전범 명단' 또는 '반란군 지휘부 명단' 같은 성격을 띤다는 것이다. 또 베이징의 권위 있는 전문가는 블랙리스트에 오른 '분리주의자'와 그 가족은 중국 본토와 홍콩, 마카오 방문이 금지되는 등 이동 자유에도 큰 제약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