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BTS에 누리꾼들 생트집'에 반중감정 커질까 자제 모드

환구시보, 한국 내 격앙 분위기 전하며 '한중 우호' 강조

방탄소년단(BTS)의 한국전쟁 70주년 언급을 중국 일부 누리꾼들이 맹비난한 데 따른 후폭풍으로 한국 내 반중 감정이 커지자 중국이 파장을 경계하며 신중한 입장을 보이고 있다.

중국 누리꾼들의 비난을 보도했던 중국 민족주의 성향의 환구시보(環球時報)는 14일 한국 매체들의 관련 보도를 자세히 전하며 진화작업에 나섰다. 환구시보는 한국 매체들이 중국 누리꾼들의 BTS 발언 비난에 대해 '생트집 잡기', '과잉 반응', '과격한 애국주의'라고 비난을 쏟아냈고 문재인 정부가 중국에 침묵하고 있다는 지적까지 나왔다고 전했다.

환구시보는 한국과 중국 외교부에서 이번 BTS 사태와 관련해 한중 양국이 우의 다지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면서 이번 일로 한중 관계가 악화하는 걸 원치 않는다는 분위기를 내비쳤다. 지난 주말에 시작된 중국 내 BTS 비난 여론은 잠잠해졌으나 일부 누리꾼들의 반응은 이어지고 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