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천500억 마오쩌둥 친필을 7만5천원에 판 멍청이 도둑들

매입자는 진품인줄 모르고 훼손 '충격'
홍콩에서 8천억 예술품 훔친 일당 검거

무려 3천500억원에 달하는 마오쩌둥(毛澤東) 전 국가 주석의 친필 서예 족자를 훔쳐 7만5천원의 헐값에 판매한 도둑들이 붙잡혔다.

7일(현지시간) AP통신과 CNN 방송 등에 따르면 지난 9월 10일 홍콩의 한 유명 수집가 아파트에 침입해 마오쩌둥이 쓴 7개의 서예 작품과 2만4천개의 중국 우표, 10개의 청동 주화 등 총 6억4천500만달러(한화 약 7천500억원)에 달하는 예술품을 훔쳐간 남성 3명이 최근 홍콩 경찰의 '조직범죄와 삼합회 단속국'(OCTB)에 잡혔다.

마오쩌둥의 친필 서예는 무려 3억달러(한화 약 3천500억원)의 가치를 지닌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마오쩌둥의 친필 족자는 이미 반으로 잘려 훼손된 상태였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에게서 65달러(한화 약 7만5천원)에 족자를 샀던 사람이 (족자를) 모조품이라고 생각했고 "족자가 너무 길어 전시하기 어려워 잘랐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