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과 국교 회복" 대만 국회 결의안 만장일치 통과

양안(兩岸·중국과 대만)의 긴장이 고조되는 가운데 대만 입법원(국회)에서 미국과 국교를 회복하자는 결의안이 만장일치로 통과됐다. 7일 대만 연합보 등에 따르면 대만 입법원은 전날 제1야당인 국민당이 제출한 '미국과의 국교 회복' 결의안을 반대의견 없이 사실상 만장일치인 출석의원 전원 찬성으로 통과시켰다.

국민당은 앨릭스 에이자 미국 보건복지부 장관, 키스 크라크 미 국무부 경제차관 등 고위 관료의 연이은 대만 방문으로 미국과의 관계가 진전을 보임에 따라 대만 정부는 미국과의 국교 회복을 대미 외교의 목표로 적극적으로 추진해야 한다고 밝혔다.

미국은 1979년 대만과 국교를 단절하고 중국과 대사급 공식 외교관계를 수립하면서 폐기한 대만과의 공동방위조약을 대체하는 대만관계법에 의해 대만 주재 미국대사관 격인 미국재대만협회(AIT)를 설립해 현재까지 유지하고 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