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코로나 겁내지마" 발언에 의료전문가·후유증 환자 격분

선거운동 다급한 트럼프, 만류에도 서둘러 퇴원…"감염 확산 백악관 '유령도시' 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5일(현지시간) 코로나19 치료를 받던 메릴랜드주 베데스다의 월터 리드 군 병원에서 퇴원한 뒤 백악관으로 복귀하기 위해 전용 헬기 '마린 원'에 오르며 손을 흔들고 있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5일(현지시간) 코로나19 치료를 받던 메릴랜드주 베데스다의 월터 리드 군 병원에서 퇴원한 뒤 백악관으로 복귀하기 위해 전용 헬기 '마린 원'에 오르며 손을 흔들고 있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5일(현지시간) 코로나19 치료를 받던 메릴랜드주 베데스다의 월터 리드 병원을 퇴원해 백악관으로 돌아온 뒤 블루룸의 트루먼 발코니에 나와 쓰고 있던 마스크를 벗어 양복 상의 주머니에 넣고 있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5일(현지시간) 코로나19 치료를 받던 메릴랜드주 베데스다의 월터 리드 병원을 퇴원해 백악관으로 돌아온 뒤 블루룸의 트루먼 발코니에 나와 쓰고 있던 마스크를 벗어 양복 상의 주머니에 넣고 있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5일(현지시간) 코로나19 치료를 받던 메릴랜드주 베데스다의 월터 리드 군 병원을 퇴원한 뒤 백악관으로 복귀해 블루룸 발코니에서 거수경례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5일(현지시간) 코로나19 치료를 받던 메릴랜드주 베데스다의 월터 리드 군 병원을 퇴원한 뒤 백악관으로 복귀해 블루룸 발코니에서 거수경례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코로나19 치료를 위해 입원했다가 3일만에 퇴원하면서 "코로나19를 두려워하지 말라"라고 하자 의료·보건전문가들과 장기 후유증을 겪는 환자들이 격분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5일(현지시간) 전했다.

코로나19에 걸린 트럼프 대통령이 마스크 착용과 사회적 거리두기를 하라고 설득할 것이라는 기대와 달리 기본 방역 수칙을 무시하라고 부추기는 발언을 했기 때문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병원에서 퇴원해 백악관으로 복귀하기에 앞서 트위터를 통해 "코로나19를 두려워하지 말라. 이것이 당시의 삶을 지배하도록 하지 말라"고 밝혔다.

해럴드 슈미트 펜실베이니아대 의료윤리 보건정책학과 교수는 NYT에 "할 말이 없다. 미쳤다"면서 "그저 완전히 무책임하다"라고 말했다.

지난 4월 코로나19에 걸렸다가 의학적 치료를 받지 못해 장기 후유증에 시달리고 있는 제니 잉글리쉬(46)는 "트럼프 대통령은 언제든 입원할 수 있고 14명의 의사로 이뤄진 팀이 있는데, 우리 대부분은 우리 말에 귀 기울여줄 의사 1명도 찾을 수 없었다"며 "그는 여전히 코로나19를 경시하고 그것이 당신의 삶을 지배하도록 하지 말라는데, 코로나19는 내 삶의 모든 순간을 지배하고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참모들의 만류와 "위험한 상황을 완전히 벗어난 것은 아니다"라는 의료진의 판단에도 불구하고 퇴원을 고집한 것으로 알려졌다. 각종 대선 여론조사에서 경쟁자인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에게 뒤지고 있어 선거전 정상화가 절실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의 케일리 매커내니 백악관 대변인과 대변인실 직원 2명이 5일(현지시간)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데 이어 마이클 시어 NYT 기자를 비롯해 최소 3명의 백악관 출입 기자들도 양성 판정을 받는 등 백악관에서 코로나19가 확산하고 있다.

워싱턴포스트(WP)는 최근 며칠간 10여명의 백악관 관리들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으며, 이들 본인은 물론 접촉자들도 자가격리에 들어감에 따라 대통령 집무실이 있는 웨스트윙(서관)이 '유령 도시'(ghost town)처럼 변했다고 전했다. 김지석 선임기자·연합뉴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