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롱·성폭행 위협…페북·인스타, 여성에겐 폭력 '온상'"

'폭력 경험' 女 응답률 페북 39%·인스타 23%·왓츠앱 14%
언어적 모욕, 신체 조롱, 성폭력 위협 성행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등 소셜미디어들이 여성을 상대로 한 온라인 폭력의 '온상'으로 지적됐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4일(현지시간) 여성 인권보호 기구인 플랜 인터내셔널이 지난 4월부터 한달간 22개국에 거주하는 15∼25세의 여성 1만4천71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온라인 폭력 실태' 설문 결과를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여성을 상대로 한 온라인 폭력이 가장 많이 발생한 곳은 페이스북이었다. 응답자의 39%가 페이스북에서 온라인 폭력을 경험했다고 밝혔다. 이어 인스타그램(23%), 왓츠앱(14%), 스냅챗(10%), 트위터(9%) 순으로 이런 행위가 자주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

가장 많이 발생한 폭력 유형은 '언어적 모욕·학대'(59%)였고, '신체를 대상으로 한 조롱'과 '성폭력 위협'도 각각 39%에 달했다. 온라인 폭력을 경험한 뒤의 후유증으로는 자존감 상실(39%)과 정신적 스트레스(38%)가 가장 많이 꼽혔다. 신체상 안전 우려(22%), 학업 지장(18%)을 겪는 피해자들도 적지 않았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