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투아니아에서 벨라루스까지…민주화 지지 32km 인간사슬

100만명 참여했던 '발트해 연안의 길' 연상

벨라루스의 이웃 나라 리투아니아에서 23일(현지시간) 5만여명이 손에 손을 잡고 수도 빌리누스부터 벨라루스 국경까지 벨라루스의 민주화를 지지하는 32km 길이의 인간사슬을 만들어 감동을 자아내고 있다.

'자유로의 길'이라고 이름 붙여진 이번 인간사슬은 31년 전인 1989년 8월 23일 에스토니아와 라트비아, 리투아니아 각각의 수도에서 수도까지 100만명이 소련의 점령통치 종료를 촉구하며 만들었던 인간사슬 '발트해 연안의 길'을 연상시킨다고 AP통신이 전했다.

인간사슬을 만든 이들은 '벨라루스 국민들은 자유, 공정, 민주 선거를 누려야 마땅하다'고 촉구했다. 기타나스 나우세다 리투아니아 대통령은 "30년 전 리투아니아는 억압의 족쇄를 부수고 전 세계에 우리가 자유이고, 우리의 영혼이 자유롭다는 것을 보여줬다"면서 "오늘은 우리 벨라루스 형제들이 자유를 외칠 날이 왔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