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UAE 관계 정상화 합의, 중동 정세 영향 주목…팔레스타인 평화는 미지수

"이스라엘, 서안 합병 중단에 합의"…중재한 미 트럼프 "역사적 협정"
이슬람 시아파 맹주 이란 견제…이란·팔레스타인은 반발

이스라엘 텔아비브시가 13일(현지시간) 청사 외벽에 아랍에미리트(UAE)의 국기 색깔을 투영하고 있다. 이스라엘과 UAE는 미국의 중재하에 수교 정상화에 합의했다고 이날 발표했다. 연합뉴스 이스라엘 텔아비브시가 13일(현지시간) 청사 외벽에 아랍에미리트(UAE)의 국기 색깔을 투영하고 있다. 이스라엘과 UAE는 미국의 중재하에 수교 정상화에 합의했다고 이날 발표했다. 연합뉴스

 

이스라엘과 걸프 지역의 아랍국가 아랍에미리트(UAE)가 13일(현지시간) 외교 관계 정상화에 합의했다. 연합뉴스 이스라엘과 걸프 지역의 아랍국가 아랍에미리트(UAE)가 13일(현지시간) 외교 관계 정상화에 합의했다. 연합뉴스

이스라엘과 걸프 지역의 아랍국가 아랍에미리트(UAE)가 13일(현지시간) 미국의 중재 하에 외교 관계 정상화에 합의, 중동 정세에 미칠 영향이 주목되고 있다. 이스라엘은 이 합의에 따라 국제법상 팔레스타인 자치지역인 요르단강 서안 합병을 중단하기로 했다.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 계정에 3국 간 합의 내용이 담긴 성명을 올려 이스라엘과 UAE가 완전한 외교관계 정상화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성명에 따르면 이스라엘과 UAE 대표단은 투자, 관광, 직항 노선, 보안, 통신 및 기타 문제에 관한 양자 협정에 서명하기 위해 앞으로 몇 주 안에 만날 예정이다. 양국은 조만간 대사와 대사관을 교환할 것으로 보인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UAE와 이스라엘의 관계 정상화는 엄청난 돌파구"라며 "우리 두 위대한 친구 간의 역사적 평화협정"이라고 평가했다.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트위터에 "역사적인 날"이라고 반기면서 "오늘 이스라엘과 아랍권의 새로운 시대가 시작됐다"며 기뻐했다. 무함마드 빈 자예드 UAE 아부다비 왕세자는 UAE와 이스라엘이 양자관계에서 새로운 '로드맵'을 만들었다고 평가했다.

UAE는 이스라엘과 외교 관계를 수립하는 첫 걸프 지역 아랍국이자 아랍 국가 전체로는 이집트, 요르단에 이어 세 번째 국가가 될 전망이다.

팔레스타인 분쟁 등을 이유로 아랍 이슬람권에서 이스라엘과 우호적인 접촉은 종교적, 민족적 금기인 만큼 이스라엘과 UAE의 행보는 이례적이다. 여기에는 이슬람 시아파 맹주 이란을 공동의 '적'으로 여긴다는 공통점이 크게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스라엘은 이란의 핵 및 미사일 개발을 군사적 위협으로 여기면서 경계해왔고 UAE, 사우디 아라비아 등 이슬람 수니파 국가들도 이란이 이라크, 시리아, 레바논 등 이른바 '시아파 벨트'에서 영향력을 강화하지 않을까 크게 우려한다. 이러한 상황에서 이스라엘은 '반이란' 아랍 국가들과 접촉면을 넓혀왔고 UAE와 관계 정상화를 맺는 성과를 거뒀다.

이스라엘과 UAE의 관계 정상화 합의에 대해 이집트, 걸프지역 소국 바레인 등의 국가가 환영의 뜻을 나타냈지만 팔레스타인과 이란은 '반역', '수치' 등의 표현을 써가며 크게 반발했다.

이스라엘이 기존 강경책을 바꿀지 알 수 없어 중동 정세에 평화가 찾아올지 기대하기는 쉽지 않다. 네타냐후 총리는 합의가 발표된 뒤 수 시간 만에 기자회견에서 "미국과 완전한 조율을 통해 (요르단강 서안을) 합병한다는 계획은 변하지 않았다"고 주장해 상황에 따라 요르단강 서안 합병을 추진할 수 있음을 시사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