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계 코로나 확진자 2천만명 돌파…발생 7개월만

최근 들어 확진세 급증

브라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들이 9일(현지시간) 상파울루 교외 지역 산투안드레에 설치된 야전 병원 침대에 누워 있다. 연합뉴스 브라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들이 9일(현지시간) 상파울루 교외 지역 산투안드레에 설치된 야전 병원 침대에 누워 있다. 연합뉴스

전 세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2천만명을 넘어섰다.

국제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 집계에 따르면 10일 오전 8시(GMT 9일 오후 11시) 전 세계 누적 코로나19 확진자는 2천만331명이다. 누적 사망자는 73만3천139명이다.

중국 우한의 정체불명 폐렴이 세계보건기구(WHO)에 보고된 작년 12월 31일 이후 7개월여 만에 확진자가 2천만명을 넘어선 것이다.

WHO가 확산의 심각성을 인정해 국제적 공중보건 비상사태(PHEIC)를 선포한 올해 1월 30일을 기준으로는 약 반년만이다.

특히 최근 들어 확진자는 급격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 6월 28일 누적 확진자 1천만명을 넘어선 뒤 25일 만인 지난달 22일 1천500만명을 기록했고, 이후 나흘마다 100만명씩 늘어났다.

첫 발병보고부터 확진자가 1천만명이 될 때까지 6개월여가 걸렸으나 1천만명이 다시 늘어나기까지는 43일밖에 걸리지 않은 것이다.

국가별 누적 확진자는 미국이 519만6천643명으로 가장 많고, 이어 브라질(303만5천422명), 인도(221만4천137명), 러시아(88만7천536명), 남아프리카공화국(55만9천859명), 멕시코(47만5천902) 등 이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