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들이 여기 있다" 미 시위현장에 등장한 '엄마들의 벽'

진압대와 시위대 사이에 엄마들이 '인간 사슬'로 장벽 만들어
대부분 백인 엄마들…"엄마이기 때문에 자식 잃은 고통 공유할 수 있어"

"연방 요원들은 가까이 오지 마라! 엄마들이 여기 있다!"

지난 주 미국 오리건주 포틀랜드의 인종차별 반대 시위 현장. 서로의 팔짱을 끼며 인간 사슬을 만든 엄마들이 경찰과 시위대 사이 '엄마들의 벽'(Wall of Moms)을 만들며 이렇게 외쳤다. 연방 요원들의 과잉 진압에 항의하며 시위가 격화되고 있는 포틀랜드에서 처음 등장한 이들 '엄마들의 벽'이 이제 미 전역으로 퍼져나가고 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런 '엄마들의 벽'은 포틀랜드에 사는 두 아이의 엄마 베벌리 바넘(35)이 주창해 만들어져 페이스북을 통해 10여명의 엄마들을 모아 지난 18일 밤 시위 현장에 처음으로 나갔다. 그날 이후 '엄마들의 벽'은 밤마다 포틀랜드에 세워졌다. 노란색 옷을 차려입은 수백명의 여성들이 시위대의 맨 앞줄에 서서 연방 요원과 시위대의 충돌을 저지하고 있다. '아빠들의 벽'도 합류하기 시작했는데, 최루탄을 발사하면 이를 '반사'시키기 위해 많은 이들이 나뭇잎 송풍기를 들고나왔다.

지난 25일에는 워싱턴주 시애틀에서도 50명이 참여한 '엄마들의 부대'가 나타났고,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와 콜로라도주 오로라에서도 '엄마들의 벽'이 세워졌다. 이밖에 미주리주, 노스캐롤라이나주, 앨라배마주, 텍사스주, 메릴랜드주에서도 '엄마들의 벽'이 결성됐다.

 

'엄마들의 벽' 회원들은 자신들이 시위대를 보호하고 지원하기 위해 존재한다고 말한다. '엄마들의 벽' 회원은 대부분은 백인 여성이고 난생처음 시위에 나서 흑인 엄마들이 나섰을 때는 받지 못했던 관심을 받고 있다. 하지만 '엄마들의 벽' 회원들은 "흑인 엄마들이 우리를 이끌고 있다. 흑인 엄마들은 항상 거기에 있었다"면서 백인 엄마를 향한 특별한 관심에 선을 그었다.

 

엄마들은 시위에 나서기 위해서도 연대해야 한다. 자신들의 아이들을 할머니 등 다른 '엄마'들이 맡아줘야 하기 때문이다. 지난 주말 포틀랜드 시위에 참여했던 사바나 테일러(28)는 "우리는 모두의 아이들을 마치 우리 자신의 아이처럼 보호하려고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