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이스X, 한국 첫 군사위성 싣고 최단기 재발사 '도전'

유인캡슐 실어나른 로켓으로 44일만에 '아나시스-Ⅱ' 발사

우리나라의 첫 군사전용 통신위성 '아나시스(Anasisi)-Ⅱ'가 14일 오후(이하 미국 현지시간) 스페이스X의 첫 유인 캡슐을 쏘아올린 로켓을 재활용해 발사된다.

우리나라에는 첫 군사전용 통신 위성이라는 의미가 크지만 국제 우주산업계에서는 지난 5월 30일 '크루 드래건'을 국제우주정거장(ISS)으로 발사한 뒤 회수한 팰컨9 B1058 로켓을 역대 최단기인 44일 만에 정비해 재발사에 나서는데 더 큰 관심이 쏠리고 있다.

우주 전문매체 '스페이스닷컴'(Space.com) 등에 따르면 팰컨9 로켓은 아나시스-Ⅱ를 정지궤도에 이르는 중간단계인 정지천이궤도(GTO)로 올려 놓게 되며, 아나시스-Ⅱ는 자체 추진시스템을 이용해 한반도 3만6천km 상공의 정지궤도(GEO)로 이동하게 된다.

민간기업으로는 최초 유인발사에 성공하며 우주기업의 강자로 부상한 스페이스X는 로켓 재활용을 통한 비용 절감을 최대 장점으로 내세우고 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