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아시아 봉쇄 풀자 감염자 폭증…파키스탄 누적 확진, 中추월

경제난 못 이겨 통제 해제…'사회적 거리 두기' 무시
신규 확진 印 9천300명·파 4천800명…연일 '최다 기록'

경제난을 견디지 못한 남아시아 각국이 코로나19 관련 통제조치를 잇달아 풀면서 확진자가 쏟아지고 있다. 전 세계 인구의 4분의 1가량인 약 20억명이 몰려 사는 데다 의료 인프라마저 열악한 남아시아에서 바이러스 확산세가 거세짐에 따라 지구촌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13억8천만명의 '인구 대국' 인도와 2억2천만명의 파키스탄이 대표적이다. 지난 3월 25일부터 강력한 전국 봉쇄 조치를 도입한 인도는 지난달 중순부터 이를 완화하더니 이달 들어서는 통제 조치 대부분을 푸는 분위기다. 국내선 운항과 산업 시설 가동은 이미 재개됐고 이달 8일부터는 쇼핑몰, 식당, 호텔 등도 영업을 시작한다.

남아시아 각국이 이처럼 통제를 푸는 것은 봉쇄령으로 인해 저소득층 등 경제가 심각한 타격을 입었기 때문이다. '바이러스 때문이 아니라 굶어 죽겠다'는 말이 나올 정도로 저소득층 민심이 흉흉한 상황이다.

이로 인해 확진자 수는 연일 폭증하고 있다. 지난달 16일 이후 20일 가운데 13일이나 일일 신규 확진자 기록이 경신될 정도다. 4일(현지시간) 누적 확진자 수는 21만6천919명으로 전날보다 9천304명 늘었다. 사망자 수는 전날보다 260명 증가해 6천75명이 됐다.

파키스탄의 확진자 증가세도 폭발적이다. 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4일 누적 확진자 수는 8만5천264명으로 코로나19 발원지로 알려진 중국(8만3천22명)을 넘어섰다.일일 신규 확진자 수도 이날 4천801명으로 발병 이후 최다 기록을 세웠다. 파키스칸은 인도보다 의료 인프라가 더 열악하지만, 이미 지난달 9일부터 단계적 봉쇄 해제를 시작했을 정도로 봉쇄 해제 속도는 훨씬 빠르다.

섬유 산업을 중심으로 산업 활동이 재개된 방글라데시도 최근 대중 교통서비스 등을 대폭 완화했다. 방글라데시의 누적 확진자는 5만5천140명으로 전날보다 2천695명 늘었다. 인도, 파키스탄과 마찬가지로 신규 확진자가 불어나는 분위기다. 스리랑카와 네팔의 누적 확진자 수 역시 각각 1천749명, 2천300명으로 최근 바이러스 확산세가 가팔라지는 상황이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