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G7 확대 추진 속 시진핑, 메르켈에 '손짓'

시진핑, 독일·유럽연합과 전략적 협력 강화 요청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를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 중인 가운데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3일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 전화 통화에서 코로나19 방역 등 국제 업무에서 협력하자고 제안했다고 4일 인민일보가 보도했다.

시 주석은 미국이 G7을 확대하며 중국을 포위하려는 상황에서 중국과 독일이 유엔과 주요 20개국(G20) 등 국제 협력 분야에서 뜻을 함께한다는 점을 강조하며 트럼프 대통령의 대중 공세를 견제했다.

시 주석은 특히 독일이 유럽연합(EU) 의장국이라는 점을 거론하면서 중-EU 관계 발전을 위한 독일의 공헌을 높이 평가했다. 그는 "중국은 독일과 EU와의 전략적 협력을 강화하기를 원한다"면서 "이런 소통과 협력을 지속해 중독 양국관계와 중국과 EU 관계가 새로운 단계로 나아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