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서방 집단따돌림' 대비해 수출→내수 무게중심 이동"

SCMP, 시진핑 발언 평가…서방과 탈동조화 시나리오 대비
'세계의 공장' 중국에 무역전쟁·코로나19 탓 자급자족 욕구 증가

중국 정부가 최근 수출 중심에서 내수 위주로 경제전략을 전환하려는 것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최악의 시나리오에 대비하기 위한 것이라는 전문가 관측이 나왔다.

26일 홍콩매체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은 23일 중국공산당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정협·政協) 전국위원회 제13기 제3차 회의 경제계 위원 연석회의에 참석해 내수 경제를 강조했다.

시 주석은 이 자리에서 "우리는 앞으로 국내수요를 충족시키는 것을 발전의 출발점 및 목표점으로 삼아야 한다"면서 "완전한 내수 시스템을 구축을 가속화하고 과학기술 및 다른 방면의 혁신을 대대적으로 추진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날 연설은 미국의 탈동조화(한 나라 경제가 특정국가 혹은 세계 전체의 경기 흐름과 독립적으로 움직이는 현상.) 위협에 대한 중국의 경제전략과 관련, 시 주석의 생각을 가장 명확히 보여준다는 게 SCMP 평가다.

경제 전문가 후싱더우(胡星斗)는 "이는 미국이나 서방세계 전체와의 탈동조화 등 최악의 시나리오에 대한 대비"라면서 "중국은 역경에 맞서는 수밖에 없다"고 평가했다.

그는 그러면서도 "(중국이 진행해온) 시장개혁을 무효로 하면 안 되며, 중앙정부가 모든 것을 결정하는 폐쇄형 계획경제로 돌아가서도 안 된다"고 조언했다.

이어서 "중국은 현재 글로벌 시스템과 다른 경제모델을 만들려는 의도가 없음을 다른 국가들에 확신시키기 위해 더 많이 노력해야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기존 수출중심 성장전략에 따르면 중국은 글로벌 가치 체인에서 제조를 담당했으며, 부품을 수입해 완제품을 만들어 재수출해왔다.

중국은 2001년 세계무역기구(WHO) 가입 이후 이러한 전략에 따라 '세계의 공장'으로 불리며 경제성장을 이뤘지만, 최근 미·중 무역전쟁 및 코로나19 여파 등으로 향후 자급자족을 추구할 유인이 커지고 있다는 게 SCMP 설명이다.

ANZ은행의 중국 담당 이코노미스트인 레이먼드 영은 "중국의 전략적 전환은 향후 2~3년간 외부 수요가 회복되지 못할 거라는 우려 때문"이라면서도 "이는 경제 전환의 방향이며, 문제는 방법"이라고 평가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