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코로나19' 우려에 "무관중 성화 봉송 검토"

3·11 동일본 대지진 9주기 추도식, 차기 일왕 승계 1순위 공표 행사도 대폭 축소 검토

마이클 라이언(오른쪽 두 번째) 세계보건기구(WHO) 긴급대응팀장이 14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의 WHO 본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에 관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날 라이언 팀장은 코로나19 여파로 올해 여름 도쿄 올림픽이 열릴 수 있는지에 대해 마이클 라이언(오른쪽 두 번째) 세계보건기구(WHO) 긴급대응팀장이 14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의 WHO 본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에 관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날 라이언 팀장은 코로나19 여파로 올해 여름 도쿄 올림픽이 열릴 수 있는지에 대해

세계적 축제로 열릴 2020 도쿄올림픽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산을 키울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면서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가 '무관중'으로 규모를 축소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요미우리신문 등 일본 현지 언론은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가 내달 개최하는 성화 도착식과 출발식 등 성화 관련 행사를 무관중으로 운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27일 보도했다.

조직위는 다음 주쯤 성화 봉송 관련 기본방침을 정해 성화 봉송 주자가 달리는 각 지방자치단체가 관련 행사에 대응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무관중 여부는 일본 내 코로나19 감염 상황을 고려해 최종 판단한다.

성화는 내달 20일 올림픽 발상지 그리스에서 항공편으로 미야기현 항공자위대 마쓰시마 기지에 도착한다. 같은 달 26일 후쿠시마현 축구시설 'J빌리지'에서 성화 출발식이 열린다. 이 행사에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참석할 전망이다.

성화는 이날부터 일본 47개 광역자치단체를 거쳐 7월 24일 도쿄올림픽 개회식 날 도쿄도 국립경기장 성화대에 점화된다.

전날 아베 총리는 코로나19 대책회의에서 "앞으로 2주 동안 많은 사람이 모이는 전국적인 스포츠 및 문화 행사의 연기나 중지, 또는 축소"를 요청했다. 성화 관련 행사는 이 기간 뒤에 열리지만, 조직위는 전염 확대 예방을 최우선으로 하고 있다.

15일 일본 도쿄 외곽 하무라에서 시민들이 마스크를 쓴 채 2020년 도쿄올림픽 성화봉송 리허설을 구경하기 위해 모여 있다. 연합뉴스 15일 일본 도쿄 외곽 하무라에서 시민들이 마스크를 쓴 채 2020년 도쿄올림픽 성화봉송 리허설을 구경하기 위해 모여 있다. 연합뉴스

일본 정부도 내달 11일 '동일본 대지진 9주기 추도식'도 규모를 대폭 축소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앞서 지난달 21일 일본 정부는 추도식을 도쿄도 지요다구 국립극장에서 개최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3월에도 코로나19 확산이 이어지면 추도식을 취소하는 방안도 고려 중이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관방장관은 이날 추도식과 관련해 "감염 확대 방지 관점에서 참석자 규모 조정, 감염증 확대 방지를 위해 취할 수 있는 조치 등을 검토한다"고 밝혔다.

일본 정부 관계자에 따르면 오는 4월 열려던 '릿코시노레이'(立皇嗣の禮)도 일본 코로나19 감염 상황에 따라 축소 개최될 가능성이 있다. 이 행사는 일왕 계승 1순위 후보를 공표하는 것이다. 나루히토 일왕의 동생인 아키시노노미야 후미히토가 그 대상이다.

스가 장관은 "정부로서는 감염 확대 방지에 만전을 기하는 것과 동시에 감염 확대 상황을 주의하면서 릿코시노레이에 대해서는 필요한 제반 준비를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1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