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AE, '한국 수출' 바라카 원전 1호기 운전허가 승인

"곧 연료장전…상업가동 시작"…애초 계획보다 3년 지연

아랍에미리트(UAE) 원자력규제청(FANR)은 중동 첫 원자력발전소인 바라카 원전 1호기의 운전허가를 승인했다고 17일(현지시간) 밝혔다. 하마드 알카비 국제원자력기구(IAEA) 주재 UAE 대표는 이날 아부다비에서 연 기자회견에서 이렇게 발표하면서 바라카 1호기가 가까운 시일 안에 상업 발전을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바라카 원전사업은 한국형 차세대 원전 APR1400 4기(총발전용량 5천600MW)를 UAE 수도 아부다비에서 서쪽으로 270km 떨어진 바라카 지역에 건설하는 프로젝트다. 한국전력은 2009년 12월 이 사업을 수주해 2012년 7월 착공했다.

애초 2017년 상반기 안으로 1호기를 시운전할 계획이었지만 UAE 정부 측에서 안전, 현지 인력 양성 등을 이유로 운전 시기를 수차례 연기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