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바이러스연구소 "코로나19발원지 아냐…소문주인공 건강"

끊이지 않는 코로나19 발원지 의혹

중국 후베이성 우한의 진인탄 병원에서 코로나19 환자의 진료기록을 학인하고 있다. 연합뉴스 중국 후베이성 우한의 진인탄 병원에서 코로나19 환자의 진료기록을 학인하고 있다. 연합뉴스

중국 후베이성의 '우한바이러스연구소'(이하 연구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발원지라는 의혹이 커지자 공식적으로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에 따르면 연구소가 16일 성명을 내고 "최근 우리 연구소의 대학원생인 황옌링이 '0번째 환자(비공식적인 최초 감염자)'라는 주장이 나오는데 이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연구소는 "황옌링은 2015년 우리 연구소에서 근무하면서 석사 학위를 받았고, 재학 기간 박테리오파지 리신과 광범위 항생제에 대해 연구했다"면서 "졸업 이후 다른 성(省)에서 근무하고 있고, 우한에 돌아온 적 없으며 코로나19에 걸린 적도 없고, 현재 건강하다"고 전했다.

이어 연구소는 "전염병 퇴치 결정적인 시점에서 관련 소문은 우리 연구소의 업무에 심각한 영향을 미쳤다"면서 "우리는 법적 책임을 묻는 권한을 보류한다"고 밝혔다.

우한바이러스연구소는 중국 본토에서 생물학적 안전 예방 조치의 최고 수준인 4급의 연구소로 에볼라 같은 전염병을 치료하기 위해 설계된 곳이다.

앞서 "우한바이러스연구소의 2012학번 대학원생 황옌링이 코로나19 0번 환자"라는 내용의 글이 온라인상에서 확산됐다.

한편 광저우 화난이공대 샤오보타이 교수 연구팀은 최근 정보공유 사이트인 '리서치게이트'에 올린 보고서에서 코로나19가 화난수산시장이 아닌 '우한시 질병통제센터'에서 유출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하면서 코로나19 발원지에 대한 의혹이 끊이지 않고 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