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우한폐렴' 확진 환자 2명…유럽도 뚫렸다

네팔 30대 남성도 감염…남아시아 첫 확진

'우한 폐렴'의 진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24일 안전요원들이 수산물 도매시장 주위를 순찰하고 있다. 연합뉴스 '우한 폐렴'의 진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24일 안전요원들이 수산물 도매시장 주위를 순찰하고 있다. 연합뉴스

중국 우한에서 시작된 '우한폐렴'이 유럽 대륙으로까지 번졌다. 프랑스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가 나왔다.

네팔에서도 확진자가 나왔고, 미국과 일본에서 두 번째 확진자가 나오면서 전 세계가 우한폐렴 불안감에 휩싸였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아직 국제 비상사태는 아니라고 판단했다.

 

아네스 뷔쟁 프랑스 보건부 장관은 24일(현지시간) 최근 중국에 다녀온 2명이 우한 폐렴의 원인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한 사람은 48세 남성으로 보르도에서, 다른 한 사람은 나이가 확인되지 않은 여성으로 파리에서 각각 격리된 채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

AP, AFP통신 등에 따르면 우한을 거쳐 지난 22일 프랑스에 들어온 이 남성은 23일 병원에 입원했으며, 그 사이 10여명과 접촉한 것으로 파악됐다.

다른 여성의 경우 우한 폐렴 감염 확진 판정이 내려진 지 얼마 되지 않아 구체적인 정보를 갖고 있지 않다고 뷔쟁 장관은 설명했다.

뷔쟁 장관은 "유럽은 국가간 이동이 자유로운 만큼 추가 감염 사례가 나올 수 있다"며 "질병 확산 속도를 늦추려면 감염 여부를 빠르게 진단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네팔에서도 우한에서 귀국한 학생(32)이 우한 폐렴에 걸린 것으로 확인돼 남아시아 국가에서도 처음으로 확진자가 나왔다.

이 학생은 지난 9일 네팔에 입국한 뒤 열과 호흡 곤란 등의 증상을 보여 카트만두의 병원에서 치료받다가 퇴원했다.

중국 전역에서 우한 폐렴 확진자는 860명을 넘어섰으며, 이날까지 26명이 숨진 것으로 집계됐다.

한편 국내에서는 24일 우한시에 근무하던 55세 남성이 한국인 최초로 우한폐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남성은 지난 1월 22일 김포공항을 통해 한국으로 들어왔으며, 항공기 및 국내에서 모두 69명과 접촉했다. 현재 이 남성은 국립중앙의료원에서 입원 치료 중이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