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김정은 적대행동하면 잃을게 너무 많아…사실상 모든것"

"金, 美대통령과 특별관계 무효로 하거나 美대선에 개입하고 싶어하지 않아"
北 서해발사장 중대시험 발표에 강력 경고…美대선 여파 압박행보 차단 의도
北에 비핵화 촉구하며 중·러와 공조 강조…北 '새로운 길' 선택 경계 분석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7일(현지시간) 플로리다 주 할리우드에서 열린 이스라엘계 미국인 협의회(IAC) 전국회의에서 연설하고 있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7일(현지시간) 플로리다 주 할리우드에서 열린 이스라엘계 미국인 협의회(IAC) 전국회의에서 연설하고 있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8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적대적으로 행동하면 사실상 모든 것을 잃을 수 있다는 식의 강력 경고를 내놨다. 북한이 전날 동창리 미사일발사장으로 불리는 서해위성발사장에서 '대단히 중대한 시험'을 했다며 대미압박 수위를 끌어올린 데 대한 반응으로 북미 간 긴장이 계속해서 치솟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윗을 통해 "김정은은 너무 영리하고 적대적 방식으로 행동하면 잃을 것이 너무 많다"면서 김 위원장이 잃을 것에 대해 "사실상 모든 것"이라고 표현했다.이어 "그는 미국 대통령과의 특별한 관계를 무효로 하고 싶어 하지 않으며 (내년) 11월 있을 미국 대통령 선거에 개입하고 싶어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김 위원장)는 싱가포르에서 나와 강력한 비핵화 합의에 서명했다"면서 "북한은 김정은의 리더십 하에 엄청난 경제적 잠재력을 갖고 있지만 약속대로 비핵화를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와 중국, 러시아, 일본, 그리고 전 세계가 이 사안에 통일돼 있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날 트윗은 북한의 '중대한 시험'에 대해 북한의 압박행보를 계속해서 인내할 생각은 없음을 분명히 한 것으로 풀이된다. 지금껏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발사와 핵실험 중단을 대북외교 치적으로 내세워온 만큼 북한의 대미압박 행보가 미국 대선에 여파를 미칠 정도로 선을 넘어서는 안된다는 강력 경고가 담긴 셈이다.

언제나 언급하던 김 위원장과의 '좋은 관계'는 트윗에 등장하지 않았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이 원치 않는다'는 식으로 직설적 화법 대신 우회적 표현을 쓰는 방식을 통해 판을 엎지는 않으려는 모습도 보였다. 중국과 러시아가 대북대응에 공조하고 있음을 강조함으로써 '새로운 길'을 모색할 수 있다는 북한의 경고에 대응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