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시위 '교도소 폭동대응팀' 투입…경찰청장에 강경파 기용

화염병 투척 등 격렬 충돌, 대중교통 운행 방해 등 이어져..."중국 무력 개입 가능성"

 

홍콩 반정부 시위자가 13일 홍콩 지하철 유니버시티역에서 객차를 파손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콩 반정부 시위자가 13일 홍콩 지하철 유니버시티역에서 객차를 파손하고 있다. 연합뉴스

 

12일(현지시간) 홍콩 중문대학에서 시위에 나선 학생들이 경찰이 쏜 물대포를 맞고 있다. 연합뉴스 12일(현지시간) 홍콩 중문대학에서 시위에 나선 학생들이 경찰이 쏜 물대포를 맞고 있다. 연합뉴스

 

12일(현지시간) 홍콩 카오룽퉁 지역의 한 쇼핑몰 안에서 대형 크리스마스트리가 시위대의 방화로 불에 타고 있다. 연합뉴스 12일(현지시간) 홍콩 카오룽퉁 지역의 한 쇼핑몰 안에서 대형 크리스마스트리가 시위대의 방화로 불에 타고 있다. 연합뉴스

홍콩 시위 사태가 격화하는 가운데 홍콩 정부가 부족한 인력을 충원하기 위해 '교도소 폭동 대응팀'을 투입하고, 경찰청장에 강경파를 임명하는 등 강경 대응 태세를 더욱 높이고 있다.

13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홍콩 정부는 6개월째 지속하는 시위 사태로 인해 경찰 인력의 부족이 심각하다고 판단하고 엘리트 인력인 교도소 폭동 대응팀으로 이뤄지는'특별경찰'을 편성해 투입하기로 했다. 홍콩 경찰은 부족한 인력 충원을 위해 1천여 명의 퇴직 경찰을 다시 채용하는 방안도 추진 중이다.

홍콩 정부는 또 오는 19일 신임 경찰청장에 강경파인 크리스 탕(54) 경찰청 차장을 임명할 것으로 알려져 시위 사태에 대한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탕 차장은 지난 6월부터 시위 사태에 대응하는 '타이드 라이더' 작전을 이끌어 왔으며, 범죄 대응 등에 있어 '강철 주먹'과 같은 강경한 대응을 고집하는 강경파 인물로 알려졌다.

홍콩 사태와 관련, 13일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중국 국무원 홍콩 연락판공실은 전날 성명에서"홍콩 정부의 폭력 진압과 질서 회복, 폭력행위에 대한 엄정한 법 집행을 결연히 지지한다"고 강조했다.

또 전문가인 왕샹쑤이(王湘穗) 베이징항공항천대 전략문제연구센터 주임은 13일 홍콩 명보와의 인터뷰에서 홍콩 시위의 전개 방향에 대해 계속 악화하거나 중국이 강제로 관여하는 두 경로만 남아 있다고 진단해 무력 진압 가능성이 우려되고 있다.

한편, 홍콩 시위는 13일에도 격렬하게 이어져 홍콩 중문대에서 학생들이 화염병을 던지고 경찰이 강경 진압에 나서는 등 '전쟁터'를 방불케 하는 상황이 빚어졌고 홍콩대, 침례대 등 홍콩 내 주요 대학 주변에는 폭동 진압 경찰이 배치돼 학생들과의 충돌에 대비하고 있다. 또 홍콩 시위대가 대중교통 운행 방해 운동에 나서면서 지하철, 경전철, 버스 등의 운행이 중단되는 등 전날에 이어 이틀째 '교통대란'이 벌어졌다. 김지석 선임기자·연합뉴스

 

 

 

 

 

 

관련기사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