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랄레스 물러난 볼리비아 '안갯속'…권력 공백 속 혼돈 심화

지지자 반발로 시위 격화…모랄레스는 멕시코에 망명 신청

에보 모랄레스 볼리비아 대통령이 사임 후 첫날 밤을 어떻게 보냈는지 알리는 사진을 트위터에 올렸다. 그는 에보 모랄레스 볼리비아 대통령이 사임 후 첫날 밤을 어떻게 보냈는지 알리는 사진을 트위터에 올렸다. 그는 "경찰의 협조를 얻어 카마초(야권지도자)와 메사(전 대통령)가 일으킨 쿠데타에 의해 강제로 대통령직을 떠난 뒤 첫날 밤"이라는 글도 함께 게시했다. 연합뉴스

에보 모랄레스 대통령이 물러난 볼리비아가 '시계 제로'의 혼란 속에 빠졌다. 대통령 유고 때 권한을 승계하는 부통령, 상원의장, 하원의장들이 모두 함께 물러나 권력이 공백 상태이며 모랄레스 지지자들의 반발 시위 속에 치안이 급속도로 악화했다.

11일(현지시간) 수도 라파스를 비롯한 볼리비아 곳곳에서는 모랄레스 지지자들이 거리로 나와 야권 시위대, 경찰과 충돌했다고 볼리비아 언론과 외신들이 전했다. 모랄레스 퇴진에 환호하는 야권 지지자들의 자축 시위 속에 성난 모랄레스 지지자들이 가세해 시위가 급격히 과격해졌다. 이날 여러 학교와 상점이 문을 닫았고 방화와 습격 등도 이어졌으며 도로 봉쇄 속에 대중교통 운행도 중단됐다.

한편, 모랄레스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더욱 강해지고 에너지를 얻어서 돌아오겠다"며11일 멕시코 망명길에 올랐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관련기사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