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키, 시리아 북동부서 5일간 조건부 휴전 합의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과 펜스 美 부통령 회담 후 발표
쿠르드 민병대 시한내 터키가 설정한 안전지대 밖으로 철수해야
사실상 터키 요구 조건 전면 수용…터키 외무 "휴전 아닌 작전 중단"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오른쪽)과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이 17일(현지시간) 시리아와 쿠르드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터키 앙카라의 대통령궁에서 만나고 있다. 연합뉴스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오른쪽)과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이 17일(현지시간) 시리아와 쿠르드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터키 앙카라의 대통령궁에서 만나고 있다. 연합뉴스

 

17일(현지시간) 터키 수도 앙카라를 방문해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을 만난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은 회담 후 미국과 터키가 5일간 휴전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17일(현지시간) 터키 수도 앙카라를 방문해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을 만난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은 회담 후 미국과 터키가 5일간 휴전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시리아 북동부의 쿠르드족을 공격한 터키가 쿠르드 민병대(YPG)의 철수를 조건으로 5일간 군사작전을 중지하기로 미국과 합의했다고 17일(현지시간)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밝혔다.

펜스 부통령은 이날 터키 수도 앙카라를 방문해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과 회담 후 "쿠르드 민병대원들이 안전지대에서 철군한 이후 터키가 시리아 북부에서 완전히 군사작전을 중단하기로 합의했다"고 말했다. 휴전 조건은 YPG가 터키가 설정한 안전지대 밖으로 철수하는 것이다.

펜스 부통령은 "이미 YPG가 주축을 이룬 시리아민주군(SDF)과 접촉 중이며 그들은 철수에 동의했고 이미 철수하는 중"이라고 전했다. 그는 이어 휴전이 영구화하면 시리아 북부에서 미군을 철수한다는 당초 계획을 계속 추진하고 터키에 가했던 제재도 해제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SDF를 지휘해 온 마즐룸 아브디 사령관은 "휴전을 준수할 준비가 됐다"면서도, 라스 알-아인과 탈 아브야드 사이 국경 지대에만 한정된 조처라고 강조했다.

 

 

미국과 터키가 발표한 공동성명에 따르면 안전지대의 관리는 터키군이 맡게 된다. 이는 지난 8월 미국과 터키가 안전지대 설치에 합의한 이후 터키가 요구해온 조건을 미국이 그대로 받아들인 것이다. 터키 정부 관계자는 "정확히 우리가 원하는 것을 얻었다"고 말했다.

터키는 쿠르드족이 장악한 시리아 북동부와 터키 국경 사이에 폭 30km에 이르는 안전지대를 설치하고 터키군이 안전지대의 관리를 맡아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터키는 길이 480km, 폭 30km에 이르는 안전지대에 주택 20만채를 건설하고 자국 내 시리아 난민 100만명 이상을 이주시킬 계획이다.

 

9일간의 교전으로 시리아 북부에서 민간인 218명이 숨졌으며, 650명 이상이 부상했다.피란민은 30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된다. 영국 런던에 본부를 둔 시리아 내전 감시단체 '시리아인권관측소'에 따르면 SDF에서 185명이 전사했으며, 친(親)터키 반군 연합인 시리아국가군(SNA)에서 164명, 터키군에서는 9명이 사망했다.

합의 발표 이후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 "터키에서 대단한 뉴스가 있다. 에르도안 대통령에게 감사한다. 수백만 명의 목숨을 구할 것"이라고 적었으나 미국 정치권에선 승리와 거리가 먼 결과라며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비난이 잦아들지 않고 있다. 김지석 선임기자 jiseok@imaeil.com·연합뉴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