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정부, 민영기업 알리바바에 '간부 상주'…간섭 논란

항저우시, 간부 100여명 선발해 관내 핵심 민영기업 상주시키기로

중국의 한 지방정부가 민영기업인 알리바바 등지에 대량의 간부들을 파견해 상주시키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23일 베이징청년보 등에 따르면 저장성의 성도인 항저우(杭州)시는 간부 100여명을 선발해 알리바바, 와하하 등 관내 100대 중점 민영기업에 '정부 사무대표' 자격으로 파견할 방침이다.

항저우시 당국은 '정부 사무대표'들이 기업의 각종 어려움 해결에 도움을 주는 업무에 집중할 것이며 일체의 경영 간섭은 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중국 관영 언론들 사이에서조차 부당한 경영 간섭이 이뤄질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저장신문(浙江新聞)은 논평에서 "정부가 뻗친 손이 너무 길어질 것을 우려하는 이들이 있다"며 "기업의 경영에 쉽게 간섭을 하고, 심지어는 기업인이 기업을 관리하는 것을 대체하는 등의 부작용을 불러일으킬 수 있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