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심한 연료난 겪는 쿠바…정부는 '마차 이용' 장려까지

미국의 쿠바·베네수엘라 제재 속에 연료 부족사태

쿠바가 미국 제재 여파 속에 심각한 연료 위기를 겪고 있다. 경유 부족으로 대중교통 운행이 줄어들고 정부는 말이나 소를 이용한 운송수단 사용까지 장려하고 나섰다.

쿠바 공산당 기관지인 그란마는 19일(현지시간) 호세 라몬 마차도 벤투라 공산당 부서기가 전날 시엔푸에고스의 농장을 방문한 자리에서 동물 운송수단을 더 많이 활용하라고 권고했다고 보도했다. 소를 농사에 활용하고 농부들 이동이나 농산물 운반에 말을 이용하면 연료 이용을 줄이면서 더 많은 농작물을 생산할 수 있다는 것이다.

 

쿠바 정부는 이 같은 에너지 위기를 미국 정부의 제재 탓이라고 주장한다. 안 그래도 미국 제재 등으로 인한 오랜 경제난에 연료가 귀해진 상황에서 미국 정부의 베네수엘라 국영 석유회사 제재로 베네수엘라로부터 기름을 들여오기도 더욱 어려워졌다.

 

관련기사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