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환 무산 후폭풍?…로힝야족에 '등 돌리는' 방글라데시

2주년 집회 문책 인사에 '송환거부 부추긴다' NGO 활동 금지도

지난달 로힝야족이 미얀마 송환에 응하지 않으면서 로힝야족의 송환을 추진해온 방글라데시 정부의 태도가 차갑게 변하고 있다. 방글라데시 정부는 최빈국 수준의 국가이면서도 지난 2년여간 74만명가량의 로힝야 난민을 수용해왔으나 로힝야족이 미얀마 송환을 거부하는 바람에 더는 난민 수용을 부담하기가 어렵다는 자세를 보이고 있다.

9일 AFP 통신 등에 따르면 방글라데시 콕스 바자르 국제대학은 최근 로힝야족 출신이라는 이유로 아크테르 쿠시(20)에 대해 정학 처분을 내렸다. 아크테르가 대학 등록 당시 로힝야 난민이라는 사실을 숨겼다는 이유에 따른 것이다. 대학측은 "로힝야족은 난민인 만큼, 대학 입학이 승인될 수 없다"며 처분 이유를 설명했다.

현재 방글라데시에서 난민들에게는 정규 교육이 허용되지 않는다고 통신은 전했다. 이번 조치는 적극적인 송환 노력에도 불구하고 단 한 명도 이에 응하지 않은 로힝야족에 대해 방글라데시 정부의 인내심이 바닥을 드러내고 있으며 난민에 대한 태도가 과거와는 확연히 달라지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앞서 방글라데시 정부는 지난달 25일 로힝야 학살 2주년을 맞아 난민촌 내에서 열린 대규모 시위 개최를 허용해 준 정부 고위 관료들에 대해서는 소환 또는 재배치 조처를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난민촌 내 집회 개최를 위한 허가를 콕스 바자르 주 정부로부터 받지 않았다는 이유였다.

2주년 집회 이후에는 이동통신사들에게 로힝야족 난민들에 대한 휴대전화 서비스 중단을 명령했다. 난민촌 내에서는 인터넷 서비스도 밤에는 사용할 수 없는 상태로 알려졌다.

방글라데시 정부는 이와 함께 로힝야 난민들이 미얀마로 돌아가지 않도록 부추기고, 비밀리에 2주년 집회를 지원했다는 이유를 들어 캠프 내에서 활동해 온 미국과 방글라데시 구호단체 각각 한 곳씩에 대해 활동 금지 조처를 내렸다고 EFE 통신이 전했다. 김지석 선임기자 jiseok@imaeil.com·연합뉴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