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떠나자"…홍콩 부자들, 英 '황금 비자' 취득 붐

시위 사태 불안감에 투자비자 신청 급증…파운드화 약세도 한몫

홍콩의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 시위가 격화하는 가운데 길어지는 시위 사태에 불안감을 느낀 홍콩 부자들의 영국행이 줄을 잇고 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4일 보도했다.

SCMP에 따르면 올해 2분기 '황금 비자(golden visas)'로 불리는 영국의 1등급 투자비자 신청자 중 10%를 홍콩인이 차지했다. 이는 올해 1분기보다 홍콩인의 비중이 두 배로 높아진 것이다. 이 추세대로라면 3분기 영국 투자비자 신청자 중 홍콩인의 비중은 더욱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황금 비자는 영국 기업에 200만 파운드(한화 약 30억원) 이상을 투자하는 외국인과 그 가족에게 영국에 3년 4개월 동안 거주할 수 있는 권리를 부여한다. 3년 4개월 거주기간이 지난 뒤 2년 동안 연장할 수 있는 옵션이 주어지며, 이 기간이 모두 끝난 후 1년 뒤 영주권을 신청할 수 있다.

중국 부동산 그룹 좌웨이의 조지 크미엘 대표는 "홍콩인들은 전례 없는 속도로 황금 비자를 낚아채고 있다"고 말했다.

홍콩 부자들의 황금 비자 신청 붐은 지난 6월 초부터 석달 넘게 이어지는 송환법 반대 시위로 인한 불안감과 함께 브렉시트(Brexit·영국의 EU 탈퇴) 논란으로 인한 파운드화의 가치 하락이 한몫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이에 따라 영국은 지난해까지 유럽 내에서 홍콩인의 투자비자 신청국가 1위였던 포르투갈을 제치고 올해 1위로 올라설 전망이다.

영국의 황금 비자 제도는 부정한 방법으로 부를 축적한 외국인들의 돈세탁 수단으로 악용된다는 비판도 받는다. 지난해 발급된 400건의 황금 비자 중 중국인에게 발급된 건수가 가장 많았으며, '올리가르히'로 불리는 러시아의 신흥재벌에게도 상당수가 발급됐다.

이러한 비판으로 인해 영국 정부는 지난해 황금 비자 제도를 폐지하겠다고 발표했다가 수일 만에 이를 철회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