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꼭두각시'에서 주역으로…이탈리아 콘테 총리의 '변신'

NYT "'대체 불가능한 존재'로 탈바꿈" 평가
오성운동·민주당 양측 지지 속 정치적 무게감 불려

 

정치 경험이 전무한 무명의 법학 교수 출신으로 이탈리아 연립정부의 '얼굴마담'으로 치부되던 주세페 콘테(55·사진) 총리가 연정 붕괴와 새 연정 구성 과정에서 정치적 무게감을 급격히 늘리고 있다.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지난 14개월 동안 극우 성향의 정당 '동맹'의 대표인 마테오 살비니 부총리에게 끌려다니며 무시와 모욕을 겪었던 콘테 총리가 '아무래도 상관없는'(irrelevant) 인물에서 '대체 불가능한'(irreplaceable) 인물로 변신했다고 29일(현지시간) 평가했다.

이날 세르조 마타렐라 이탈리아 대통령의 연정 승인으로 다시 한번 내각을 이끌 기회를 얻은 그는 이탈리아가 유럽연합(EU)의 주역으로 다시 떠오르도록 "위기를 기회로 바꾸겠다"고 강조했다.

콘테 총리는 작년 5월 총리로 지명된 후 존재감을 발휘하지 못해 취임 직후 의회에서 디 마이오 부총리에게 발언 허락을 구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NYT는 총리직을 얼마나 수행할지 확신하지 못하던 콘테 총리가 작년에 로마 대학에서 교편을 잡는데 필요한 영어 능력 시험을 치려 하는 모습까지 보였다고 전했다.

하지만, 14개월이 지난 현재 빛을 잃은 것은 오히려 디 마이오 대표와 살비니 부총리가 됐다. 지지율 하락에 시달리던 디 마이오 대표는 강경한 난민 정책을 주도하며 인기몰이를 하는 살비니 부총리를 견제하기 위해 정치 성향이 비슷한 콘테 총리에게 힘을 실어주는 쪽을 택했다.

지지 기반과 정치철학이 상이하게 다른 극우 정당 동맹과 반체제 정당 오성운동 간의 갈등을 균형감 있게 조율해 온 행보도 독자적 지지율 확보에 도움이 된 것으로 보인다. 평소 절제되고, 조용한 스타일인 콘테 총리가 붕괴를 촉발한 살비니 부총리를 맹렬히 비난한 것도 대중적 인기 상승으로 이어졌다는 평가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매일신문은 모든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다만, 아래의 경우에는 고지없이 삭제하겠습니다.
·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 개인정보 · 명예훼손 소지가 있는 댓글 · 도배성 댓글 ·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