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백색국가 제외 日강행에 "진지한 논의 통해 문제 해결돼야"

"3국 긴밀한 관계 중요…한일 노력 지원 위해 할 수 있는것 할 것"

일본이 예정대로 한국을 '백색국가'(화이트 리스트)에서 제외하는 조치를 강행한 것과 관련, 미국 국무부는 27일(현지시간) "미국은 이 문제를 진지한(sincere) 논의를 통해 해결하도록 우리의 두 긴밀한 동맹국을 계속 장려할 것"이라고 밝혔다.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일본이 한국시간 28일부터 백색국가 배제 조치를 실행에 옮긴 것에 대한 연합뉴스의 서면질의에 이같이 답변했다.

이 관계자는 또 "한국과 일본 모두의 동맹이자 우방으로서 미국은, 인도·태평양 및 전 세계에서 우리의 다른 우선사안들뿐만 아니라 북한에 의해 제기된 것들을 포함하는 공동의 역내 도전에 직면해, 우리 세 나라 사이의 강력하고 긴밀한 관계를 보장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한국과 일본은 이러한 민감한 문제들을 해결해야 한다"며 "미국은 두 나라 모두의 가까운 친구이자 동맹국으로서, 이를 해결하기 위한 그들의 노력을 지원하기 위해 할 수 있는 것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일본 정부는 이날부터 한국을 수출 관리상의 우대 대상인 '그룹A'(백색국가)에서 제외하는 개정 수출무역관리령 시행에 들어갔다. 앞서 일본 정부는 지난 2일 관리령 개정을 각의(국무회의)에서 결정한 뒤 7일 공포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