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 대형산불 '비상'…"산불 급증은 정부탓" 곳곳서 비난 시위

브라질, 군용기까지 동원해 진화작업…당국, 병력 4만4천명 투입
,올해 산불 8만건 육박, 6년래 최악

브라질 공군의 C-130 허큘리스 수송기가 24일(현지시간) 아마존 열대우림 지역의 산불 현장에 물을 쏟아부으며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브라질 정부는 아마존 열대우림을 뒤덮은 산불이 확산일로를 걷자 군용기와 군 병력까지 동원해 대대적인 진화 작업에 나섰다. 연합뉴스 브라질 공군의 C-130 허큘리스 수송기가 24일(현지시간) 아마존 열대우림 지역의 산불 현장에 물을 쏟아부으며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브라질 정부는 아마존 열대우림을 뒤덮은 산불이 확산일로를 걷자 군용기와 군 병력까지 동원해 대대적인 진화 작업에 나섰다. 연합뉴스

 

브라질 마투 그로수 주(州)의 아마존 열대우림 지역에서 지난 23일(현지시간) 산불이 번지면서 뿌연 연기가 피어오르는 모습으로, 드론으로 촬영한 항공 사진이다. 연합뉴스 브라질 마투 그로수 주(州)의 아마존 열대우림 지역에서 지난 23일(현지시간) 산불이 번지면서 뿌연 연기가 피어오르는 모습으로, 드론으로 촬영한 항공 사진이다. 연합뉴스

아마존 열대우림을 뒤덮은 산불이 확산 일로를 걷자 브라질 당국이 군용기와 군 병력까지 동원해 대대적인 진화 작업에 나섰다. 그러나 환경·시민단체 등은 아마존 산불이 브라질 정부의 느슨한 환경 정책 탓에 급증하고 커졌다며 연일 비난 시위를 벌이고 있다.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은 25일(현지시간) 아마존 열대우림을 낀 북부와 북동부 7개 주에서 벌어지는 산불이 걷잡을 수 없이 번지자 진화 작업에 군병력 동원을 승인하는 대통령령에 서명했다. 브라질 국방부는 모두 4만4천여명의 군인이 산불 진화 작업에 참여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로이터 통신은 보우소나루 정부가 아무런 대응책도 내놓지 않고 있다는 국내외의 비난이 고조된 뒤에야 군병력 투입을 결정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상파울루를 비롯한 브라질 주요 도시에서는 이날까지 사흘째 아마존 열대우림 보호를 촉구하고 보우소나루 정부의 환경정책을 비난하는 시위가 벌어졌다. 'SOS 아마존'이라는 플래카드를 내건 시위에는 환경·인권단체 회원과 학생, 좌파정당 당원, 노조원 등이 참여했다.

이들은 국토의 상당 부분을 차지하는 아마존 열대우림의 상업적 개발을 허용하겠다고 공약한 보우소나루 대통령이 관련 규제를 완화한 것이 산불 확산으로 이어졌다고 주장한다.

실제로 브라질에선 올해 초 보우소나루 정부가 출범한 이후 산불 발생 건수가 급증세를 보여왔다. 브라질 국립우주연구소(INPE)는 올해 1월부터 8월 24일 사이 발생한 산불 건수가 8만건에 육박해 2013년 이후 최다 수준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아마존 열대우림 관리를 맡는 브라질 환경·재생가능 천연자원 연구소(Ibama)도 올해 들어 산불이 7만2천800여 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3% 늘어난 반면, 환경 훼손 행위에 대한 벌금은 지난해보다 29.4% 줄었다고 전했다.

환경 전문가들은 "정부가 환경 사범에 대한 단속을 축소하고 전문가들을 내모는 등 환경 훼손 행위를 방관한 결과"라면서 환경보호보다 개발을 우선하는 정책의 부작용이 나타난 결과라고 지적했다.

지구 산소의 20%를 생산하는 아마존 열대우림에서 발생한 산불을 놓고 국제사회도 상당한 우려를 보이고 있다. 주요 7개국(G7) 정상은 25일 프랑스 비아리츠에서 열린 G7 정상회의에서 아마존 산불 대처 문제를 주요 현안 중의 하나로 논의하고 브라질 정부의 산불 진화 노력을 기술적·재정적으로 돕기로 의견을 모았다.

 

 

'지구의 허파'로 불리는 아마존 열대우림의 전체 면적은 750만㎢에 달하며, 지구상 생물 종의 3분의 1 이상이 서식한다. 브라질 기후학자인 카를로스 노브리는 아마존 생태계의 훼손율이 이미 15∼17%에 이르렀으며, 훼손율이 20∼25%에 이르는 순간 열대우림이 더는 유지되지 못하고 초원지대로 변화하는 현상이 나타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매일신문은 모든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다만, 아래의 경우에는 고지없이 삭제하겠습니다.
·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 개인정보 · 명예훼손 소지가 있는 댓글 · 도배성 댓글 ·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