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끄럽다" 獨 트럼프 조부 고향서도 인종차별 발언에 '한숨'

獨 칼슈타트 주민들 "자기모순"…조부도 희망 찾아 미국행

 

트럼프 대통령이 최근 미국 민주당 여성 하원의원 4인방을 겨냥해 "네 나라로 돌아가라"로 한 말을 놓고 트럼프 선조 마을인 독일 남서부의 칼슈타트 주민들도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주민 1천200명의 작은 마을인 칼슈타트는 포도농장으로 유명한 보수적인 마을로 트럼프의 조부가 태어난 곳이다. 이곳 주민들은 트럼프 대통령의 인종차별 발언으로 다시 세간의 주목을 받게 되자 트럼프 대통령에 대해 자신의 뿌리를 잘 돌아보라는 입장이라고 신문은 전했다.

칼슈타트 시장(mayor)인 토마스 야보렉은 "조상의 볼품없는 고향을 보면 제정신을 차릴 수 있을 것"이라며 주민 다수는 트럼프 대통령을 위협적인 존재로 보는 다른 독일 사람들과 뜻을 같이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트럼프 대통령의 방문에 별 관심이 없다면서 그가 만일 이곳을 찾게 된다면 이민과 시민권, 소속감과 관련해 생각을 바꿔 돌아가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 마을의 한 여성단체 회장인 베아트릭스 리데도 "모든 이가 어딘가에 뿌리를 두고 있는데, 다른 사람들에게 그저 나라를 떠나도록 요구하는 것은 자기모순"이라고 꼬집었다. 리데는 이어 "무언가를 말하기 전에 자기 마음을 돌아볼 수 있는 사람을 미국인들이 선출하기를 바랄 뿐"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조부인 프리드리히는 1869년 이 마을에서 작은 포도밭을 갖고 있던 평범한 가정에서 태어났다. 16살에 미국에 이민, 숙박과 식당 사업으로 돈을 모은 후 고향으로 돌아와 같은 마을 여성과 결혼했고, 다시 미국으로 돌아가 트럼프 가문이 본격적인 부동산 재벌로 성장하는 기반을 닦았다. 당시 미국에 지금의 강경한 이민정책이 있었더라면 그는 미국에 체류할 수 없었을 수 있다고 WP는 전했다.

 

관련기사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