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對한국 수출규제 조치에 일본 내 기업 타격 우려 확산...日 여행업계도 전전긍긍



일본 정부가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 강화 조치를 감행한 지 보름이 지나면서 일본 내에서 이번 조치가 결국 자국 기업에 부메랑으로 돌아올 것이라는 우려가 확산되고 있다. 한국의 불매운동에 따른 타격이 가장 클 것으로 예상되는 일본 여행업계는 일본을 찾는 한국인 관광객 수가 감소할 것이라는 우려가 빠르게 번지고 있다.

마이니치신문은 18일 논설위원 기명칼럼에서 일본 정부가 지난 4일 단행한 대(對)한국 수출규제 강화 조치에 대해 "한국인 징용공 문제를 둘러싼 사실상의 대항(보복) 조치"라고 규정했다. 그러면서 "(수출) 규제 대상 소재로 만들어지는 한국의 반도체는 세계에서 널리 사용된다"며 "(일본의 규제 강화는) 반도체의 국제 공급망을 지지하는 자유무역을 왜곡하는 조치다. 외교와 관계없는 무역을 정치에 이용한 대가는 무겁다"고 강한 어조로 비판했다.

마이니치는 "소니와 파나소닉 등 일본 TV 제조사의 상당수는 한국제 (디스플레이) 패널을 사용하고 있다"며 "한국의 반도체 생산이 줄면 일본에 부메랑으로 돌아올 것"이라고 경고했다. 신문은 또 "이번 수출규제는 국제 분업에 금을 가게 해 (한국 기업의) 일본 이탈을 초래할 수 있다"며 "한국 정부는 반도체 소재 개발에 집중적으로 투자할 계획을 밝혔다. 일본 기업이 수출처를 잃어버릴 우려가 있다"고 경고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도 이날 분석기사를 통해 "한국 기업들은 일본이 수출규제를 자의적으로 운용할 것이라는 우려를 갖고 있다"며 "원재료를 한 나라에 의존했다가 조달에 지장을 빚는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또 요미우리신문은 이날 지면에 6월 일본을 방문한 한국인 관광객이 전년 대비 3.8% 감소했다는 일본정부관광국(JNTO)의 전날 발표를 전하며 "향후 일본에서 (다른 나라로) 여행지를 바꾸는 움직임이 (한국에서) 가속될 수 있다"는 여행업계 관계자의 말을 전했다. 이 관계자는 "한국 국내에서 인터넷 (페이지 등)에 일본 여행 관련 정보를 올리지 않으려는 움직임이 있다는 얘기도 듣고 있다"고 말했다. 한국과 시마네(島根)현을 오가는 전세기 운항이 중단되기도 했다고 전하기도 했다.

 

산케이신문은 다바타 히로시(田端浩) 일본 관광청 장관이 전날 기자회견에서 "7월 들어 일본으로 갈 예정이던 한국 회사의 사원 여행 등이 취소됐다는 보고가 있다"고 말했다는 내용을 보도했다. 오사카(大阪)의 한 여행사 대표는 산케이에 "7월 이후 한국인 여행자의 예약 취소가 급증하고 있다"며 "지금 여행자 수는 작년 여름의 절반 수준"이라고 밝혔다.

김지석 선임기자 jiseok@imaeil.com·연합뉴스

 

관련기사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