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개국 유엔대사, 중국에 "위구르 수용소 철폐하라" 공개서한

英·佛·獨·日 등 22개국 대사, 유엔인권이사회 의장에 서신
신장위구르 문제에 대한 국제사회 첫 집단행동…중국대응 주목

제네바 유엔본부에 주재하는 22개국 대사들이 중국에 대해 신장(新疆)위구르(웨이우얼) 자치구 내 재교육 수용소 철폐를 촉구하는 내용의 공개서한을 보내 중국의 대응이 주목된다.

22개국 대사들은 유엔인권이사회 의장 앞으로 보낸 공개서한을 통해 중국이 유엔인권이사회 47개 중 한 나라로서 의무를 다해야 한다면서 이같이 촉구했다고 영국의 로이터통신이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공개서한에는 "우리는 중국에 대해 국내법과 국제적 의무를 준수하고, 신장위구르 자치구와 중국 전역에서의 종교와 신념의 자유를 포함한 인권과 기본적인 자유를 존중할 것을 요구한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또 "우리는 또한 중국에 대해 신장위구르 자치구 내 위구르족과 기타 이슬람교 소수민족에 대한 자의적인 구금과 이동의 자유에 대한 규제를 삼갈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특히 공개서한은 "신장위구르 자치구내 위구르족과 다른 소수 민족을 겨냥한 광범위한 감시와 제약, 그리고 대규모 수용소에서 이뤄지는 불법적인 구금"에 대해 우려를 표시했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유엔주재 대사들이 신장위구르 자치구 재교육 수용소 문제에 대해 집단적인 행동에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영국, 프랑스, 독일, 스위스, 일본, 호주, 캐나다, 일본 등이 공개서한에 서명했다.

이들 나라 대사들이 공동성명이나 결의안이 아닌 공개서한 형식을 택한 것은 중국의 정치적, 경제적 반발 가능성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공개서한은 중국에 대해 미첼 바첼레트 유엔 인권최고대표를 포함해 국제 인권전문가들이 신장위구르 자치구를 자유롭게 방문해 재교육 수용소에 대해 조사할 수 있는 '의미 있는 접근권'을 보장하라고 촉구했다. 김지석 선임기자 jiseok@imaeil.com·연합뉴스

관련기사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