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위구르 어린이 가족과 격리해 교육…"사실상의 문화 말살"

중국어 이외 언어 쓰면 징계
"민족적 뿌리, 종교, 언어 거세한 새 세대 키우려는 것"

중국이 이슬람계 소수민족인 위구르족 어린이들을 가족과 격리하고 중국어와 중국문화 교육을 하는 등 사실상의 민족말살정책을 시행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5일 영국 BBC 방송에 따르면 위구르족 1천100만명이 거주하는 신장(新疆) 웨이우얼 자치구에서는 위구르족 어린이들을 수용하기 위한 기숙학교 건설 계획이 대대적으로 진행되고 있다. 중국은 약 3년 전부터 이 지역에 재교육 수용소를 세우고 이슬람계 소수민족들을 강제로 수용해 왔다.

국제 인권단체들은 히잡을 쓰는 등 이슬람 신앙을 표현하거나 외국 방문 기록이 있기만 해도 재교육 수용소에 들어가게 된다면서 100만명 이상이 구금됐을 것으로 추산했다. 위구르족 문제 전문가인 아드리안 젠츠 박사는 재교육 수용소에 들어간 부모와 떨어지게 된 어린이들을 기숙 유치원과 학교로 보내 사실상의 문화적 말살 교육을 받게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실제, 신장 지역에선 이슬람계 소수민족 재교육 수용소가 세워진 2017년 한 해에만 기숙 유치원 학생 수가 50만명 이상 늘었다. 학생의 90% 이상은 위구르족 등 이슬람계 소수민족 어린이였다. 이런 기숙 유치원과 학교에선 중국어만 사용할 수 있다. 위구르어를 비롯한 소수민족 언어를 사용할 경우 교사와 학생을 불문하고 벌점이 부과되는 등 징계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젠츠 박사는 "이것은 문화적 민족 말살이라고 봐야 한다"면서 "신장 정부는 부모와 자녀를 격리한 뒤 (민족적) 뿌리와 종교적 믿음, 고유 언어가 거세된 새로운 세대를 키우려 시도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