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정부 對韓 수출규제, 한일기업 공멸…중국만 이득"

일본 경제산업성이 4일 반도체·디스플레이 핵심 소재 3개 품목에 대한 한국 수출 심사를 까다롭게 하는 방식으로 사실상의 금수조치를 발동함에 따라 중국이 가장 혜택을 보게 될 것이라고 일본 언론이 보도했다.

도쿄신문은 4일 '한일기업이 함께 망할 우려가 있다'는 한국의 주력 산업인 반도체업계가 세계 시장 점유율이 70~90%인 일본의 부품 원료를 제대로 조달받지 못해 생산에 차질이 빚어지면 일본 기업도 광범위하게 악영향을 받게 된다고 전했다. 한국 반도체 생산이 줄면 수출규제 3개 품목 외에 일본 업체가 제조하는 유리기판 같은 반도체 제조용 다른 소재의 수출도 감소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이 신문은 특히 한국에서 생산된 반도체를 일본 전기·전자 업체들이 컴퓨터 제조 등에 사용하기 때문에 일본 해당 업체들의 부품 조달에 차질이 빚어질 우려가 있다며 스마트폰과 TV 화면용 유기EL 패널 관련 소재도 수출규제 대상 품목에 포함돼 해당 일본 업체가 부품 조달에 영향을 받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와세다(早稻田)대 경영대학원의 오시나이 아쓰시(長內厚) 교수는 "한일 기업이 함께 무너져 국제경쟁력이 떨어지면 제조업 분야에서 중국이 성장할 것"이라며 "한국과 일본은 서로 물어뜯으며 싸울 때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김지석 선임기자·연합뉴스

 

관련기사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