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앞바다 군사훈련 공개한 중국…"사태 악화 땐 개입 경고"


홍콩 시위대의 입법회(의회) 점거 시위가 큰 파문을 일으킨 미묘한 시점에 중국 인민해방군이 홍콩 앞바다에서 군함과 헬기, 총기 등을 동원해 진행한 훈련 장면을 공개, 긴장감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중국 인민해방군 기관지인 해방군보(解放軍報)는 지난 2일 오후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를 통해 홍콩 주둔 인민해방군 부대가 홍콩 해역에서 육해공 합동 긴급 출동 및 대응 훈련을 했다면서 사진 여러 장을 공개했다.

 

호주 국립대학의 중국 연구자인 애덤 니는 이 신문에 "홍콩이 (스스로) 사회적 긴장에 대처하지 못한다면 인민해방군이 투입될 수 있다는 선명한 궁극적 메시지"라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