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시위로 정치적 도전에 직면한 시진핑

가디언 "홍콩시위는 스트롱 맨에 대한 개인적인 도전"

'범죄인 인도 법안'(일명 송환법) 완전 철폐 등을 요구하는 홍콩 시위대가 1일 입법회 건물을 점거, 의사당 안에 모여 있다. 연합뉴스 '범죄인 인도 법안'(일명 송환법) 완전 철폐 등을 요구하는 홍콩 시위대가 1일 입법회 건물을 점거, 의사당 안에 모여 있다. 연합뉴스

 

'범죄인 인도 법안'(일명 송환법) 완전 철폐 등을 요구하는 홍콩 시위대가 1일 입법회 건물을 점거했다. 연합뉴스 '범죄인 인도 법안'(일명 송환법) 완전 철폐 등을 요구하는 홍콩 시위대가 1일 입법회 건물을 점거했다. 연합뉴스

 

'범죄인 인도 법안'(일명 송환법) 완전 철폐 등을 요구하는 홍콩 시위대가 1일 입법회 건물로 진입한 가운데 한 시위자가 의사당 안에서 영국 국기인 유니언 잭을 흔들고 있다. 연합뉴스 '범죄인 인도 법안'(일명 송환법) 완전 철폐 등을 요구하는 홍콩 시위대가 1일 입법회 건물로 진입한 가운데 한 시위자가 의사당 안에서 영국 국기인 유니언 잭을 흔들고 있다. 연합뉴스

 

'범죄인 인도 법안'(일명 송환법) 완전 철폐 등을 요구하며 홍콩 입법회 건물을 점거한 시위대를 해산시키기 위해 2일 새벽 진압장비를 갖춘 경찰이 의사당 안으로 들어가고 있다. 경찰이 접근하자 의사당에 모여 있던 시위대는 모두 밖으로 빠져나갔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연합뉴스 '범죄인 인도 법안'(일명 송환법) 완전 철폐 등을 요구하며 홍콩 입법회 건물을 점거한 시위대를 해산시키기 위해 2일 새벽 진압장비를 갖춘 경찰이 의사당 안으로 들어가고 있다. 경찰이 접근하자 의사당에 모여 있던 시위대는 모두 밖으로 빠져나갔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연합뉴스

 

케리 람 홍콩 행정장관이 2일 새벽 경찰청 청사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람 장관은 회견에서 케리 람 홍콩 행정장관이 2일 새벽 경찰청 청사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람 장관은 회견에서 "입법회 건물에 몰려가 극단적인 폭력과 파괴 행위를 한 것에 대해 우리는 엄중하게 비난해야 한다"며 시위대의 의사당 점거 행위를 강하게 비판하고 법률 파괴행위를 끝까지 추적해 처벌하겠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범죄인 인도 법안'(일명 송환법안)으로 촉발된 홍콩의 시위로 정치적 도전에 직면했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1일(현지시간) '홍콩의 시위는 스트롱 맨(strongman) 시진핑에 대한 개인적인 도전'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이같이 보도했다.

2012년 집권한 시진핑은 '시황제'(習皇帝)로 불릴 정도로, 마오쩌둥(毛澤東) 전 주석 이래 가장 강력한 권력을 행사하고 있다. 시 주석은 지금까지 홍콩 시위에 대해 직접적인 언급을 자제하고 있지만, 날이 갈수록 규모가 커져 그를 정치적 시험대에 올려놓았다는 게 가디언의 지적이다.

가디언은 홍콩 시위가 30년전 텐안먼 사태 처럼 시 주석의 개입을 압박할 수 있다면서 만일 그렇지 않을 경우 시 주석의 '스트롱 맨' 이미지가 훼손될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홍콩의 주권 반환 22주년을 맞은 1일에도 홍콩시민 수십만명은 송환법안 완전 철폐, 캐리 람 행정장관 사퇴 등을 촉구하면서 격렬한 시위를 벌였다.

이번 홍콩 시위는 표면상 송환법 저지를 위한 것이지만 그 이면에는 시 주석의 권위주의적 통치에 대한 불만이 자리 잡고 있다는 게 서방 전문가들의 시각이다. 시 주석의 권력 강화와 비례해 중국 내 다원주의가 약화하고 언론과 인터넷에 대한 통제가 강화됐으며, 인권 침해 사례가 늘어나고 있다.

시 주석은 2017년 10월 제19차 중국 공산당 대회에서 총서기로 재선출된 데 이어 2018년 3월 제13기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에서 국가주석과 당 중앙군사위 주석에 재선임됨에 따라 당·정·군의 권력을 한꺼번에 장악했다. 특히 국가주석의 3연임 제한 조항이 삭제된 헌법개정안이 통과됨으로써 '종신 집권'도 가능하게 됐다.

'중국 개혁·개방의 총설계사'로 불리는 덩샤오핑(鄧小平)은 중국 공산당 내부의 권력투쟁을 방지하기 위해 집단지도체제, 주석직 2연임제, 후계자 격대지정 등 몇 가지 원칙을 세웠으나 5세대 지도자인 시 주석 때에 사실상 붕괴했다. 김지석 선임기자 jiseok@imaeil.com·연합뉴스

관련기사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