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에서도 톱스타 결별…'中 톱스타' 판빙빙·리천 "연인에서 친구로"

판빙빙(范氷氷·왼쪽)과 리천(李晨). 판빙빙 SNS 캡쳐 판빙빙(范氷氷·왼쪽)과 리천(李晨). 판빙빙 SNS 캡쳐

송혜교·송중기가 이혼을 알린 것에 이어 중국의 톱스타 커플 판빙빙(范氷氷)과 리천(李晨)의 결별 소식이 전해지면서 중국 팬들의 충격이 한층 커지고 있다.

판빙빙은 지난 27일 오후 8시30분쯤(현지시각) 웨이보에 "사람의 인생에서 각종 이별을 맞이하게 된다"며 "우리는 더는 우리가 아니지만, 우리는 여전히 우리일 것"이라는 글을 올려 두 사람 간 결별을 암시했다. 이후 리천은 판빙빙이 쓴 글을 자신의 웨이보에 공유한 뒤 "친구에서 애인이 됐고, 다시 친구로 돌아간다"며 "감정의 형식은 변했지만, 당신과 나와의 순수했던 느낌은 변하지 않는다"고 적어 결별을 공식화했다.

앞서 두 사람은 지난 2015년 열애 사실을 인정했으며 2017년 약혼했다. 리천은 지난해 6월 판빙빙이 중국중앙(CC)TV 앵커 추이융위안(崔永元)의 탈세 의혹 제기 후 탈세 혐의로 당국의 조사를 받으며 어려움에 휩싸였을 때도 판빙빙의 곁을 지켰다. 최근에는 두 사람이 결혼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왔으며 지난 3월에는 판빙빙의 임신설이 제기되기도 했다. 하지만 결국 이들은 연인에서 부부가 아닌, 다시 친구가 됐다.

중화권 네티즌들은 송중기·송혜교 부부의 파경소식과 더불어 판빙빙·리천의 결별 소식까지 전해지자 매우 놀라며 안타까움을 표했다. 한편 판빙빙은 현재 오랜 칩거 이후 일부 외부 행사에 모습을 드러내고 있지만, 본격적인 작품 활동에는 아직 나서지 못하고 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