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김정은, 평양서 북중 정상회담 진행

신화통신 보도…평양공항 등 환영행사 후 정상회담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이 오는 20~21일 북한을 국빈방문한다고 관영 신화통신이 17일 보도했다. 신화통신은 중국 공산당 중앙위원회 국제부 대변인 발표를 인용해 이같이 전했다. 사진은 지난해 6월 중국을 방문한 김 위원장이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공식 환영식에서 시 주석과 악수하는 모습. 연합뉴스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이 오는 20~21일 북한을 국빈방문한다고 관영 신화통신이 17일 보도했다. 신화통신은 중국 공산당 중앙위원회 국제부 대변인 발표를 인용해 이같이 전했다. 사진은 지난해 6월 중국을 방문한 김 위원장이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공식 환영식에서 시 주석과 악수하는 모습. 연합뉴스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이 오는 20~21일 북한을 국빈방문한다고 관영 신화통신이 17일 보도했다. 신화통신은 중국 공산당 중앙위원회 국제부 대변인 발표를 인용해 이같이 전했다. 사진은 지난해 6월 방중한 김 위원장이 시 주석과 대화하는 모습. 연합뉴스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이 오는 20~21일 북한을 국빈방문한다고 관영 신화통신이 17일 보도했다. 신화통신은 중국 공산당 중앙위원회 국제부 대변인 발표를 인용해 이같이 전했다. 사진은 지난해 6월 방중한 김 위원장이 시 주석과 대화하는 모습. 연합뉴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0일 오후 평양에서 정상회담을 진행하고 있다고 관영 신화통신이 보도했다.

시 주석과 김 위원장은 북·중 관계와 한반도 핵 문제 등을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신화통신 등의 보도에 따르면 시 주석은 이날 오전 부인 펑리위안 여사와 함께 전용기편으로 평양 공항에 도착해 김정은 위원장과 부인 리설주 여사의 영접을 받았다.

공항 환영행사에는 북한 고위급 인사들이 대거 참석했다.

시 주석은 1만명 가까운 군중의 환영을 받으며 공항을 나서 김 위원장과 함께 무개차를 타고 이동해 외국 지도자로는 처음으로 금수산 태양궁전에서 열린 환영행사에 참석했다.

시 주석은 중국 최고 지도자로는 14년만에 북한을 방문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