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獨·佛, 핵합의서 발빼려는 이란 설득 위해 '외교전'

장이브 르드리앙 프랑스 외교장관(왼쪽)과 하이코 마스 독일 외교장관이 19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엘리제궁에서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양국 외교 수장은 이란이 핵합의로부터 이탈하는 것을 막기 위해 공동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장이브 르드리앙 프랑스 외교장관(왼쪽)과 하이코 마스 독일 외교장관이 19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엘리제궁에서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양국 외교 수장은 이란이 핵합의로부터 이탈하는 것을 막기 위해 공동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미국이 일방적으로 탈퇴한 이란 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로부터 이란이 추가적인 이탈을 예고하자 유럽지역 서명국인 영국과 독일, 프랑스가 이란 설득을 위한 막판 총력 외교전에 나섰다.

19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 등 외신에 따르면 프랑스와 독일 외교수장은 이날 파리에서 만난 이란의 핵합의 이탈 대책을 논의했다. 장이브 르드리앙 프랑스 외무장관은 회담 후 공동 기자회견을 통해 "(이란의 핵합의 이탈을) 되돌리기 위해 (독일과) 함께 노력하고자 한다"며 "아직 시간이 있으니 모든 당사자가 더 차분하게 대응해주기 바란다. 그러나 (시간은) 아주 짧다"고 말했다.

하이코 마스 독일 외교장관도 "걸프 지역의 전쟁 위험이 꺾이지 않았다. 모든 노력을 기울여 그런 일이 생기지 않도록 해야 한다. 그것이 우리가 모든 당사자와 논의에 나선 이유"라고 강조했다. 최근 이란을 방문한 마스 장관은 "나는 이란에 갔었고 미국과도 논의를 진행 중"이라며 "대화를 통해 긴장을 줄여나가야 한다. 지금은 외교가 우선인 시점"이라고 덧붙였다.

이런 가운데 영국도 조만간 앤드루 머리슨 신임 중동 및 국제개발 담당 국무장관을 이란에 보내 설득 작업에 나서기로 했다. 그러나 영국 외무장관이 최근 오만해에서 벌어진 유조선 공격의 배후로 이란을 지목하면서 머리슨 장관의 설득이 효과를 거두기는 쉽지 않은 상황이다. 김지석 선임기자·연합뉴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