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목, 이 장면]홍콩의 저항, 검은 대행진

홍콩 저항의 상징 우산 든 시민들 다시 거리로

#한 주 동안 가장 주목을 끌었던 장면이나 사진을 소개하는 '주목, 이 장면'입니다.

검은 옷을 입은 홍콩 시민들이 16일(현지시간) 저항의 상징물인 우산을 들고 '송환법, 보류 아닌 철폐'를 외치며 '검은 대행진' 시위를 벌이고 있다. AP연합 검은 옷을 입은 홍콩 시민들이 16일(현지시간) 저항의 상징물인 우산을 들고 '송환법, 보류 아닌 철폐'를 외치며 '검은 대행진' 시위를 벌이고 있다. AP연합

결국 홍콩 당국이 두 손을 들었다. '범죄인 인도 법안(일명 송환법)' 처리를 연기하기로 했다. 시민 100만 명이 거리로 쏟아졌다. 중국으로 범죄인을 보낼 수 있게 하는 이 법안이 홍콩 내 민주인사나 반중국 인사를 탄압하는 도구가 될 것이란 우려였다. 홍콩 당국이 감당할 수준이 아니었다.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은 15일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송환법 추진 보류를 발표했다. 그러나 시위대는 다시 거리로 나섰다. 법안의 완전 폐기와 함께 장관 퇴진을 요구하고 나선 것이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