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김정은, 아름답고 따뜻한 친서…긍정적인 일 일어날 것"

"관계 매우 좋아" 낙관론 재개…친서 호평하며 "순진하게 하는 말 아냐"
"발사한건 단거리뿐, 김정은 약속지켰다"…3차정상회담 "추후 어느 시점에"
6·12 싱가포르 정상회담 1주년 맞물려 북미교착 톱다운 돌파구 마련 주목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으로부터 전날 아름다운 친서를 받았다고 밝혀 교착상태인 북미관계에 돌파구가 마련될 지 주목된다.

김 위원장의 친서 전달 사실이 공개된 것은 지난 2월 27∼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2차 북미정상회담이 결렬된 이후 처음 있는 일이다.

'하노이 노딜' 이후 3개월여간 북미간 교착·긴장국면이 이어져 온 가운데 '세기의 담판'으로 불려온 6·12 싱가포르 1차 북미 정상회담 1주년을 기해 북미 정상 간 톱다운 '친서 외교'를 통해 중대 돌파구가 극적으로 마련될지 주목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아이오와주로 떠나기 전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김 위원장과의 회담 관련 질문을 받고 "김정은으로부터 방금 아름다운 친서를 받았다"면서 "나는 관계가 매우 좋다고 생각한다"며 친서 수령 사실을 공개했다.

이어 "친서에 대해 고맙게 생각한다"면서 "여러분에게 친서를 보여줄 순 없다. 그러나 그것은 매우 개인적이고 매우 따뜻하고 매우 멋진 친서였다"며 구체적 내용과 친서전달 경로를 언급하지는 않았다.

그러면서 "우리는 매우 좋은 관계를 갖고 있다. 나는 어제 받은 친서로 인해 이제 그걸 확인할 수 있다"며 "그리고 나는 매우 긍정적인 무언가가 일어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낙관론을 폈다. 이어 "그 사이에 인질들이 돌아왔고 유해들이 돌아오고 있다. 우리는 관계를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3차 북미 정상회담의 가능성을 열어두면서도 개최 시기에 대해선 '추후에'라고 언급했다.

그는 '김정은과의 추가 회담에 대한 계획이나 생각이 있는가'라는 질문에 "그건 이뤄질 수 있을 것"이라면서도 "그러나 나는 추후 어느 시점에 하길 원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면서 "그러는 사이 그는 약속을 지켰다"면서 "핵실험이 없었으며, 대형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도 없었다. 그가 유일하게 발사한 건 매우 단거리였다. 그것은 단거리 (미사일)의 실험이었다. 그건 완전히 다른 일"이라며 지난 두 차례에 걸쳐 이뤄진 북한의 미사일 발사가 '모라토리엄(핵실험 및 장거리 미사일 시험발사 유예) 약속' 위반이 아니라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