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로웠던 금요예배 중 '총탄세례'…아비규환 속 '공포의 20분'

생존자·목격자가 전한 끔찍했던 뉴질랜드 총기난사 현장

"네 사람이 바닥에 쓰러져 있었고 사방이 피로 물들었어요" "저는 그저 그의 총알이 다 떨어지기만을 빌었습니다" "어떻게 이런 일이 뉴질랜드에서…"

15일(현지시간) 호주 공영 ABC방송과 뉴질랜드 현지 매체 뉴스허브에 따르면 이날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에서 발생한 총기 난사 사건의 생존자와 목격자들은 처참했던 당시 상황을 이같이 전했다.

이들은 모스크(이슬람사원)에서 경건하고 차분한 상태에서 예배를 드리던 순간 한 남성이 느닷없이 들어와 총을 난사해 이내 아비규환이 벌어졌으며 많은 사람이 소중한 목숨을 잃었다고 말했다. 사건이 발생한 마스지드 알 누르 사원에서 가까스로 살아남은 람잔 알리는 "오후 1시42분께 총격이 시작했다. 그(테러리스트)가 들어오더니 마구 쐈다"면서 총격이 20분간 이어졌다고 말했다.

사원에서 기도 중이었다는 알리는 "내 옆에 앉아 있던 한 사람이 내게 일어나지 말라고 했다. 이후 총을 든 사람이 총을 그 사람의 가슴에 대고 쐈다. 내가 아는 사람이었는데…"라며 울먹였다. 사건 후 가장 마지막으로 사원에서 나온 알리는 충격으로 30분 동안 몸이 떨렸다며 "이런 일이 뉴질랜드에서 벌어지리라고 생각조차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사건을 목격한 아마드 알마흐무드는 테러범이 군복 스타일의 옷과 헬멧을 착용하고 있었으며, 모스크 내부에 총을 난사했다고 현지 매체 스터프에 밝혔다. 알마흐무드는 "큰 총과 많은 총알을 지닌 그는 들어와서 모스크에 있는 모든 사람을 향해 총을 쏘기 시작했다"며 "사람들은 문과 창문을 깨고 도망치려고 했다"고 말했다. 그는 테러범이 최소 40발을 쐈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