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장관, 괴한에 피습…"민주주의 향한 공격"

정치인에 대한 피습 사건이 드문 뉴질랜드에서 장관급 인사가 괴한에게 폭행당하는 사건이 벌어지자 정계는 물론 시민들도 충격에 빠졌다고 일간 가디언이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제임스 쇼 뉴질랜드 기후변화 장관 겸 녹색당 공동대표는 이날 오전 7시 30분께 수도 웰링턴 중심부에 있는 의회로 걸어가던 중 도심 외곽에서 괴한에게 폭행을 당했다. 괴한은 쇼 장관의 이름을 언급하며 그를 붙잡고는 얼굴에 주먹을 휘둘렀다. 47세의 이 남성은 이후 경찰에 체포됐다.

녹색당 대변인은 쇼 장관이 현재 '매우 충격받은 상태'로,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사회학자이자 형사행정학 전문가인 제러드 길버트는 괴한이 정치적인 의도를 가지고 쇼 장관을 공격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단순히 제임스 쇼를 향한 공격이 아니라 민주주의를 향한 공격"이라고 비판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