佛 '노란 조끼' 시위대-경찰 13차 집회서 충돌…부상자 발생

파리 4천명 포함 1만2천명 참여…일부 과격시위에 경찰 강경대응

프랑스 옐로우 조끼 시위가 13 주 연속 지속되고 있다. Arina Lebedeva / TASS 프랑스 옐로우 조끼 시위가 13 주 연속 지속되고 있다. Arina Lebedeva / TASS

토요일인 9일(현지시간) 프랑스 수도인 파리를 비롯해 전국 곳곳에서 '노란 조끼' 13차 집회가 열렸다.

프랑스 내무부는 이날 집회에 파리 4천명을 포함해 모두 1만2천명이 참여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로이터 통신은 그러나 경찰 관계자를 인용, 파리를 제외한 집회 참가자만 2만1천명에 달한다고 전했다.

유류세 인하 요구에서 촉발돼 서민경제 개선과 직접 민주주의 확대,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 퇴진 요구로 확대된 이 집회는 지난해 11월 17일 1차 전국집회가 시작한 이래 매주 토요일 열리고 있다.

'노란 조끼'는 인터넷을 통해 자발적으로 조직된 시민 집회로, 집회 이름은 프랑스에서 운전자들이 의무적으로 차에 비치하는 형광 노란 조끼를 참가자들이 입고 나온 것에서 붙여졌다.

집회 참가자는 1차 집회 때 29만명으로 가장 많았다가 2차 6만6천명, 3차 13만6천명 등에 이어 지난해 연말 크리스마스 휴가철에 급격히 줄었다.

집회 규모는 올해 1월 들어 다시 늘어나다가 최근 들어 확연한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 11차 집회 때는 6만9천명, 지난주 12차 집회에는 5만8천600명이 참여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날 13차 집회는 대부분 평화적으로 진행됐으나 일부 지역에서는 경찰과 과격한 충돌이 발생했다.

일부 시위대는 경찰 밴과 소형 모터바이크 등을 불태우고 상점 유리창 등을 깨뜨렸다.

이에 경찰은 최루가스와 '고무 알갱이 수류탄'(sting-ball grenade) 등으로 대응했다.

프랑스 하원 의사당 인근에서 한 집회 참가자가 이 수류탄을 집어 들다가 손가락 네 개를 잃는 큰 부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또 다른 참가자는 경찰과 대응과정에서 얼굴에 피를 흘리는 모습이 목격됐다.

'노란 조끼' 지도부는 경찰의 강경대응을 비난했지만, 일부 시위대 역시 과격 양상을 보였다고 로이터 통신은 전했다.

AP 통신은 경찰을 인용해 파리 샹젤리제와 하원 의사당 인근에서 충돌이 발생, 17명의 시위 참가자를 체포했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전날 밤 마크롱의 최측근으로 꼽히는 리샤르 페랑 하원의장의 브르타뉴 지역 자택이 방화로 의심되는 화재로 큰 피해를 입었다.

페랑 하원의장은 불에 그을린 거실 사진 등을 트위터에 올리면서 경찰이 기름에 젖은 물질을 발견했으며, 누군가 고의로 불을 지른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마크롱 대통령은 이번 사건과 관련해 트위터를 통해 "공화국의 선출된 공무원에 대한 어떠한 협박과 폭력도 정당화될 수 없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