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산일로 중남미…부패·빈곤에 더 어려운 싸움

총 확진자 60만명 근접…각국에서 의료품 등 구매 비리 잇따라
봉쇄 장기화에 빈곤층 생활고 가중

브라질 리우자네이루의 한 공동묘지에서 20일(현지시간) 한 남성이 코로나19 사망자의 시신이 안치된 관을 앞에 두고 오열하고 있다. 연합뉴스 브라질 리우자네이루의 한 공동묘지에서 20일(현지시간) 한 남성이 코로나19 사망자의 시신이 안치된 관을 앞에 두고 오열하고 있다. 연합뉴스

중남미 각국의 코로나19 확진자가 가파른 증가세를 이어가는 상황에서 고질적인 부패와 빈부격차 등이 코로나19와의 싸움을 더 어렵게 만들고 있다.

20일(현지시간) 현재 통계 사이트 월드오미터 집계를 종합하면 중남미 30여 개국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58만8천여 명이다. 다소 안정세에 접어든 아시아나 유럽, 북미와 달리 중남미는 여전히 확산세가 꺾이지 않고 있다.

브라질(27만5천382명), 페루(10만4천20명), 멕시코(5만4천346명), 칠레(5만3천617명), 에콰도르(3만4천151명) 순으로 확진자가 많다. 사망자는 브라질 1만8천130명, 멕시코 5천666명, 페루 3천24명, 에콰도르 2천839명 등 총 3만2천여 명이다. 대부분의 국가에서 일일 신규 확진자와 사망자가 계속 늘어나는 추세다.

중남미의 코로나19 위기는 다른 대륙보다 우려스러운 부분이 많다. 대부분이 개발도상국이어서 의료 시스템 등이 제대로 갖춰지지 않은 곳이 많고, 적극적인 검사나 추적도 이뤄지지 못하고 있다. 남반구 국가들이어서 추운 겨울도 앞두고 있다.

특히 고질적인 부패 문제가 발목을 잡고 있다. 이날 볼리비아에선 인공호흡기 구매 비리 의혹으로 보건장관이 체포됐다. 보건부는 인공호흡기를 실제 가격보다 3∼4배 비싸게 사들였다는 의혹을 받는다. 앞서 콜롬비아에서도 주 정부가 구호물품을 시세보다 비싸게 사들인 것이 적발됐다. 페루에선 경찰 보호장구 구매와 관련한 비리 의혹으로 경찰청장이 연이어 교체되기도 했다.

지난해 국제투명성기구의 부패인식지수 순위에서 중남미 국가들은 하위권에 다수 포진해 있다. 세계 179개국 중 브라질 106위, 볼리비아 123위, 멕시코 130위, 과테말라 146위, 베네수엘라 173위 등이다.

중남미의 빈부격차가 심하고 빈곤층이 두껍다는 점도 코로나19 대응을 더 어렵게 만들고 있다. 국민의 경제수준이 어느 정도 되면 경제활동 중단이 장기화해도 감내할 수 있지만 중남미엔 봉쇄가 곧 생계 위기로 이어지는 빈곤층이 많다. 각국 정부도 빈곤층의 붕괴를 우려해 마냥 봉쇄를 연장할 수만은 없는 상황이다.

칠레 산티아고에서는 빈곤층 거주지역인 엘보스케에서 식량 부족에 항의하는 주민들의 거센 시위와 약탈이 벌어져 군 병력까지 배치됐다. 콜롬비아와 과테말라 등지에서도 굶주린 서민들의 시위가 이어졌다. 브라질, 페루, 콜롬비아 등의 아마존 지역을 비롯해 오지에서 주로 빈곤하게 생활하는 원주민들의 감염도 심각한 상황에 이르고 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