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전력, 후쿠시마 오염수 '30년간 방출' 방안 마련"

도쿄전력이 2011년 동일본대지진 때 수소 폭발 사고가 난 후쿠시마(福島) 제1원자력발전소의 탱크에 담긴 방사능 '오염수'를 30년에 걸쳐 방출하는 방안을 마련했다고 마이니치신문이 25일 보도했다.

도쿄전력은 다핵종제거설비(ALPS)를 이용해 방사능 오염수에서 기술적으로 제거하기 어려운 트리튬을 제외한 나머지 방사성 물질(62종)의 대부분을 없앴다는 물(오염수)을 탱크에 담아 보관하고 있다.

일본 정부가 오염수 처리를 위해 설치한 전문가 소위원회가 지난 2월 현실적인 선택방안으로 '해양 방출'과 '대기 방출'을 제시하면서 해양 방류 우위성을 강조하는 보고서를 제시한 바 있다. 도쿄전력은 정부가 해양 방류와 대기 방출 중에 하나를 결정하면 트리튬 농도를 일본 기준의 40분의 1 수준으로 낮춰 최장 30년 동안 방출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14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